7월 충북 소비자물가 24년 만에 최대 상승
7월 충북 소비자물가 24년 만에 최대 상승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2.08.02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9.88로 전년比 7.2% 올라…유가·원자잿값 상승 영향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7월 중 충북지역 소비자물가지수가 유가와 원자재값 상승의 영향으로 외환위기(IMF) 이후 24년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2일 충청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충북의 소비자물가지수는 109.88(기준 2020년=100)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2% 올랐다.

1년간 상승률은 1998년 7월의 7.3%에 비해 24년 만에 최대치다.

올해 들어서도 2월 105.61, 3월 106.64, 4월 107.59, 5월 108.37, 6월 109.23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 생활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5% 오른 111.87을 나타냈다. 신선 채소가 24.8%, 신선과실이 10.5%씩 상승하며 밥상 물가를 크게 올렸다.

지출 목적별로는 △교통 16.1% △주택·수도·전기·연료 9.0% △음식·숙박 8.5% △식료품·비주류 음료 7.8% △가정용품·가사서비스 6.5% △의류·신발 3.2% △오락·문화 2.6% 등 대부분 항목이 올랐다.

집세와 공공서비스 분야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1.3%씩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충청지방통계청 관계자는 “유가와 원자잿값 상승이 소비자물가지수에 직접적 영향을 미쳤다”라며 “올해는 비가 많이 오고, 고온다습한 날씨가 이어져 농산물의 작황마저 좋지 못한 측면도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