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볕더위에 수난사고 속출
불볕더위에 수난사고 속출
  • 진재석 기자
  • 승인 2022.07.31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서 올해만 13명 사망… “각별 주의 필요”

[충청매일 진재석 기자] 충북지역에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계곡에 빠져 숨지거나 가까스로 구조되는 등 수난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31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달 25일 오후 5시20분께 제천시 봉양읍 구학리 계곡에서 A(44)씨가 물놀이 중 신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A씨는 지인과 물놀이하다가 계곡 급류에 휩쓸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는 40여분 간 수색을 벌여 숨진 A씨를 발견했다.

앞서 지난달 16일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 한 계곡에선 물놀이하던 피서객 2명이 급류에 휩쓸렸다.

피서객 중 1명은 자력으로 대피했으나 나머지 1명이 계곡 한 가운데 고립됐다.

소방당국은 “사람이 급류에 휩쓸려 떠내려간다”는 신고를 받고 119 구조대를 투입해 고립된 피서객을 구조했다.

충북지역에선 최근 3년(2019~2021년)간 718건의 수난사고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휴가철인 6~8월 발생한 수난사고는 443건으로 전체의 61.69%에 달한다.

올해는 거리두기 해제 후 첫 피서철을 맞아 관광객이 늘면서 지난달까지 89건의 수난사고가 발생해 12명이 다치고 13명이 숨졌다.

소방 관계자는 “물놀이 사고는 대부분 안전 수칙을 지키지 않거나 부주의로 발생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