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
  • 심영문 기자
  • 승인 2022.06.30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천군 등 4개 시군 주도 사업 급물살

[충청매일 심영문 기자] 민선 8기 시작을 앞둔 충북 진천군에 희소식이 전해졌다.

진천군의 가장 큰 핵심 사업인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동탄~안성~진천선수촌~충북혁신도시~청주국제공항)의 조기착공을 위한 사전타당성조사(이하 사타) 용역이 본격 착수된 것이다.

진천군은 지난 3월 28일 입찰공고가 이뤄진지 3개월 만에 사타 용역 계약을 마치고 철도 조기착공을 위한 첫 걸음을 뗐다. 이번 사타 용역은 국가철도공단에서 발주, 학술·기술 분야로 나눠 2개 업체가 공동으로 맡아 추진하며 총 2억 1천 500만원 예산으로 지난 6월 17일로부터 약 1년간 용역을 진행하게 된다.

송기섭 진천군수를 중심으로 4개 시·군 행정협의체(진천, 청주, 화성, 안성)는 지난 3월 국토교통부에 이어 국가철도공단를 잇따라 방문해 사타 촉구 공동건의문을 전달하는 등 해당 노선의 조기착공 필요성을 강력하게 주장해 왔던 것이 사타 조기 착수라는 의미있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

수도권내륙선 조기착공을 위한 첫 문턱이라고 이야기돼왔던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 일명 대광법의 개정도 원활히 진행 중이다.

진천군은 4개 시·군 행정협의체와 함께 사업타당성 확보를 위한 대책 논의를 수시로 가져가 조기착공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하는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