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내일 해수욕장 개장…촘촘한 안전관리 만전
태안군 내일 해수욕장 개장…촘촘한 안전관리 만전
  • 한기섭 기자
  • 승인 2022.06.3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관리요원 171명 선발해 투입
LED 안전표지판·인명구조함 설치

 

[충청매일 한기섭 기자] 태안군 28개 해수욕장 개장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태안군이 안전한 해수욕장 운영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태안군에서는 만리포와 꽃지, 몽산포 등 28개 해수욕장이 2일 동시 개장해 8월 15일까지 45일간 피서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우선 171명(주간 140명, 야간 31명)의 안전관리요원을 선발해 심폐소생술과 응급처리법, 제세동기 사용법 등을 교육했으며, 2일부터 전체 해수욕장에 배치해 만약의 사고에 대비한다.

또 안전관리의 전문성 확보를 위한 ‘안전관리 책임관제’를 도입해 읍·면장이 해수욕장의 전반적인 관리 및 요원 근무 지도에 나서도록 할 계획이며, 도 공모 선정으로 확보한 1억원으로 야간 LED 안전표지판을 각 해수욕장에 설치했고 인명구조함(사진) 40개소에 대한 설치·보수도 완료한 상태다.

특히, 개장 전 관내 유관기관 및 구조대와 합동으로 28개 해수욕장별 위험성 평가를 실시해 안전부표 설치 및 안전장비 구비, 요원 배치 등을 조정하는 등 촘촘한 안전관리를 준비하고 있다.

이밖에도 태안해양경찰서와 태안소방서, 국립공원관리공단 등 관계기관과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해수욕장 번영회 등 민간단체와 함께 순찰 및 상황관리에 임하는 한편, 종합상황실 및 현장점검반 운영을 통해 상황 유지 및 복무점검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안전사고 및 관광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관계기관과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