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윤건영 당선인 첫 회동
김영환·윤건영 당선인 첫 회동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6.28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 현안 협력 다짐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과 윤건영 충북도교육감 당선인이 28일 청주의 한 식당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과 윤건영 충북도교육감 당선인이 28일 청주의 한 식당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과 윤건영 충북도교육감 당선인이 28일 청주의 한 식당에서 첫 공식 회동을 갖고 충북교육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당선인들은 AI영재·국제학교 설립과 물가 상승에 따른 급식비 조정 등 교육 현안에 대해 대화했다.

김 당선인은 “선거 때 AI영재고 유치를 공약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윤 당선자와 상의하면서 신중히 여러 문제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AI영재고 설립이 자칫 도내 지자체 간 경쟁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현재 청주와 진천, 음성, 보은, 충주 등은 유치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물가 상승 등에 따른 급식비 조정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진행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윤 당선인과 상의해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바뀌었고 지사와 교육감도 모두 바뀐 만큼 충북에서 일을 할 수 있는 여건이 가지런히 정리됐다고 생각한다”며 “도민이 실망하지 않도록 도와 교육청이 협력해서 빠른 시간에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도 충북도와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충북의 특수목적고는 턱없이 부족하기에 열심히 준비해서 AI영재고 등을 유치해야 한다”며 “지역의 산업 생태계를 잘 활용하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급식비 단가나 분담률 등은 아직 구체적인 검토를 하지 않았지만 실태 분석 후 여건 변화를 보고 김 당선인과 함께 학생과 도민을 위하는 차원에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