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교육감 퇴임 “충북 교육 상생 동행”
김병우 교육감 퇴임 “충북 교육 상생 동행”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2.06.28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 성향 첫 당선 후 8년 임기 마무리…충북형 혁신학교 도입 등 성과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28일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북도교육청에서 퇴임식을 마친 뒤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임기 8년을 마무리했다.

김 교육감은 28일 도교육청 화합관에서 교육청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퇴임식을 했다. 본청 현관까지 교직원들의 환송을 받으며 이동한 김 교육감은 기념사진을 찍고 관용차에 올랐다. 직원 150여명이 교육청 현관에 나와 김 교육감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김 교육감의 임기는 30일까지지만 새 교육감이 꾸린 교육감직 인수위원회 업무 편의 등을 위해 남은 기간 연가를 냈다.

김 교육감은 “지난 8년 행복 교육을 함께 일구어 준 도민, 교육 가족과 동행할 수 있었기에 떠나는 길이 아쉽지만은 않다”면서 “저에게 보내 준 신뢰와 애정을 다음 교육감이 아이들의 행복한 미래를 펼치는 일에 더욱 정진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를 키우는 일은 우리의 미래와 희망을 키우는 일”이라면서 “희망을 일구는 충북교육에 도민 여러분의 따뜻한 협력과 성원을 기대하며 저 역시 충북 교육과 상생의 길에 언제나 동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교육감은 충북대 국어교육과를 졸업한 뒤 보은 회인중, 괴산 목도중, 증평여중, 청주 주성중 등에서 교사로 근무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북지부장(1999년), 충북도 교육위원회 교육위원(2006~2010년)을 지내기도 했다.

이후 2014년과 2018년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진보 성향으로는 처음으로 충북교육감에 당선됐다. 김 교육감은 ‘아이가 웃으면 세상이 행복합니다’, ‘교육의 힘으로 행복한 세상’의 슬로건을 내세우고 충북형 혁신학교 모델인 행복씨앗학교를 도입했다. 진로교육원, 특수교육원, 환경교육체험센터 등을 건립했고, 충북교육공동체 헌장 등을 제정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