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람객 6000여명, 외암마을 밤을 거닐다
관람객 6000여명, 외암마을 밤을 거닐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2.06.28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문화재 야행’ 야간 문화행사 성료

[충청매일 이재형 기자] 아산의 명소 외암민속마을에서 열린 ‘아산문화재 야행’ 야간 문화행사가 지난 24~25일 이틀간 약 6천여명의 관람객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선비, 외암마을의 밤을 거닐다’란 주제로 열린 이번 아산문화재 야행은 야간문화행사를 즐기며 코로나에 지쳐있던 시민들에게 치유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이날 외암민속마을의 입구에 위치한 연꽃마당은 연꽃이 만발해 연꽃 사이에 설치된 달 조명과 마을의 아름다운 경치가 조화를 이뤄 관람객들에게 포토존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아울러 외암민속마을 이장이 직접 마을문화재를 해설하는 ‘달빛해설’은 사전예약이 일찍 완료되며, 외암민속마을의 고즈넉한 분위기와 마을역사를 관람객들에게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어 호평을 얻었다.

이외 가족단위로 방문한 관람객들은 전통등 만들기 체험과 외암민속마을 거리에 직접 만든 등을 밝히는 장관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건재고택 등 곳곳에 펼쳐진 국악 퓨전 버스킹 공연, 풍물놀이, 조선 과거체험을 재현한 ‘온양별시’, 외암민속마을의 유래 등을 재미있게 풀어주는 이야기꾼 등 여러 프로그램들이 관람객의 흥을 돋워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