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착공 지연 불가피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착공 지연 불가피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2.06.23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예측 예타통과때와 달라져
수요예측 재조사 기재부로 통보

대전시장 인수위 확인하고
사업 추진 대책 마련 촉구

[충청매일 이기출 기자]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의 착공시기가 당초 2022년 하반기에서 1년 늦춰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오는 2026년 개통도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민선 8기 대전시장직 인수위는 이같은 사실을 파악하고 23일 관련 부서에 조속한 사업 추진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계룡~신탄진, 35.4㎞) 사업은 2015년 11월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후 현재 국가철도공단에서 기본 및 실시설계에 들어간 상태다.

그러나 인수위 과정 중 최근 감사원의 재정 지출·사업 관리제도 운영실태에 대한 기재부 감사 결과 △예타 통과 당시와 달리 대체 교통수단 건설사업(트램)이 추진되고 있고 △일부 중복구간(서대전역4~가수원4)이 발생해 △교통수요 분석을 포함한 수요예측 재조사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기재부로 통보된 것으로 확인됐다. 예산도 대폭 증가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에 대한 수요예측 재조사를 할 경우 9개월 정도 시간이 걸려 착공 시기가 당초 2022년 하반기에서 2023년 하반기로 1년 가량 연기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와 맞물려 도시철도 1호선 환승역인 용두역 건설사업도 착공이 1년 가량 늦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대전~옥천 광역철도도 2021년 10월 기본계획 고시 당시 총사업비가 490억원으로 타당성조사 없이 4월부터 국가철도공단에서 기본 및 실시설계를 착수한 상태이지만 설계과정에서 총사업비가 500억원을 넘을 경우 타당성재조사 요건에 해당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재조사에 들어가면 또 1년 이상 시간이 걸려 당초 2026년으로 계획된 준공시기도 변동될 가능성이 생겼다.

이현 대전시장직 인수위원장은 “대전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주요 사업들이 줄줄이 지연될 가능성이 커져 우려가 크다”며 “적극적인 대책 마련과 꼼꼼한 사업 추진을 통해 조속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