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환 홍성군수, 46년 공직생활 아름다운 마무리
김석환 홍성군수, 46년 공직생활 아름다운 마무리
  • 차순우 기자
  • 승인 2022.06.23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민들과 정 나누며 살 것”
김석환 홍성군수가 퇴임식을 마친 후 직원들의 박수 속에 군청(홍주아문)을 나서고 있다.

 

[충청매일 차순우 기자] “공무원 34년, 군수 12년, 가장으로서 소홀할 수밖에 없었던 저를 알뜰히 내조해 준 아내와 반듯하게 성장해 준 사랑하는 현주, 기준, 기서에게 정말 미안하고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김석환 홍성군수는 지난 22일 홍주문화회관에서 가족과 내빈, 주민, 공무원 등 600여명이 참석한 퇴임식 자리에서 군민과 함께 석별의 정을 나누고 가족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 군수의 재직기간 동안 각고의 노력 끝에 충남도청 소재지인 내포신도시가 혁신도시로 지정되며 지역균형발전의 구심점을 마련했다. 혁신도시를 기반으로 내포첨단산업단지를 활성화해 100% 분양을 앞두고 있고, 1만여 세대의 공동주택 공급과 도시공원, 건강생활지원센터, KBS방송국 유치, 스마트도시 구축 등 내포신도시를 최적의 정주 여건을 갖춘 명품 도시로 탈바꿈시켰다.

원도심 발전의 원동력으로 삼은 홍성역세권 도시개발 사업에 483억 원의 예산을 투입, 15만㎡ 상업·주거 용지 등을 개발하고, 서울까지 45분대에 주파할 수 있는 서해선 KTX직결의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과 장항선복선전철사업은 원도심 활성화 사업의 시너지 효과와 함께, 경부축에 집중된 지역개발과 산업물동량의 분산을 유도하고 국가균형발전을 가속화 해 홍성군이 환황해권 중심으로 도약하는 기회를 마련했다.

김 군수는 “이제 군민 여러분 곁으로 돌아가 여러분과 함께 감사하는 마음으로 못다 한 정 나누며 열심히 살겠다”라며 감사의 인사로 퇴임사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