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병원 산부인과, 올해 첫 아기 분만
영동병원 산부인과, 올해 첫 아기 분만
  • 김갑용 기자
  • 승인 2022.06.20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신 원스톱서비스 등 건강한 출산 환경 조성 주력

[충청매일 김갑용 기자] 영동군에서 오랜만에 반가운 신생아 울음소리가 울려 펴졌다.

20일 군에 따르면 지난 17일 영동병원 산부인과에서 관내 병원 분만으로는 올해 첫 아기가 태어났다.

다문화 가정의 외국인 부부 사이에서 태어난 아기는 아들(3.37㎏)로 건강한 상태다.

영동군보건소는 관내 산부인과 첫 아기 출생을 축하하며 지역사회 보장협의체에 긴급생계비를 신청해 100만원를 지원하는 등 온정의 손길을 모을 예정이다.

군 보건소는 임산부등록과 함께 엽산제·철분제 및 출산준비 물품을 지원하고, 산전 건강관리와 안전한 분만에 대해 안내해왔다.

영동병원 산부인과는 농어촌 분만취약지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2011년에 개설됐다. 전문 의료진과 함께 최신 분만 장비와 의료서비스로 신생아를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2017년도에는 33건의 분만이 있었으나 출생인구 급감 등의 원인으로 지난해는 3건에 그쳤다.

군은 임신·출산과 관련해 임신축하금,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 본인부담금 지원 등 다양한 출산 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밖에도 맘편한 임신 원스톱서비스, 난임부부·고위험임산부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며 안전하고 건강한 출산 환경조성에 주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