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장애인사격연맹 인권침해·협박성 발언 일삼아”
“충북 장애인사격연맹 인권침해·협박성 발언 일삼아”
  • 진재석 기자
  • 승인 2022.06.15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직원·선수들, 도청서 기자회견
“신인선수 등록 거부 등 독단적 운영”
연맹 “사실 무근…법적대응 나설 것”

 

[충청매일 진재석 기자] 충북 장애인사격연맹이 신인선수 등록을 이유 없이 거부하고 선수들에게 협박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연맹 소속 직원 및 선수들은 15일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맹이 아무런 합리적 이유 없이 신인선수 등록을 거부하는 등 독단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며 “한 임원은 자신의 말을 듣지 않으면 전부 제명하겠다는 등 선수들에게 협박성 발언을 수시로 했다”고 주장했다.(사진)

이들은 “신인선수를 발굴하고 육성해야 할 의무가 있는 연맹이 선수를 보호하지 않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훈련에 집중할 수 있도록 조처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연맹은 “사실무근”이라며 의혹을 전면부인한 뒤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반박했다.

상급 단체인 충북도체육회는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