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플랫폼 택시 동성 합승 허용
오늘부터 플랫폼 택시 동성 합승 허용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2.06.14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택시운송사업 개정안 시행…대형, 성별제한 없어
사업자, 본인 확인 거친 후 중개…심야 승차난 해소 전망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앞으로 플랫폼 택시 합승이 허용돼 심야 시간대 승차난이 다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가 15일부터 ‘택시 운송사업의 발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정부의 이번 개정안에 따라 플랫폼 택시의 합승이 허용돼 새벽 시간 승차난도 다소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개정안은 합승 서비스를 운영하려는 플랫폼 가맹 또는 플랫폼 중개사업자의 플랫폼 서비스가 갖춰야 할 승객의 안전·보호 기준을 담고 있다.

개정안에 따르면 플랫폼 서비스 운영자는 플랫폼을 통해 합승을 신청한 승객만 중개해야 한다. 이때 합승을 신청한 승객이 본인임을 확인한 후 중개해야 한다.

또한, 합승하는 승객이 상대방의 탑승 시점과 위치를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승객에게 앉을 수 있는 좌석 정보도 탑승 전에 알려야 한다.

특히 경형·소형·중형택시 차량을 통한 합승은 같은 성별끼리만 가능하다. 6인 이상 대형택시 차량 등은 성별 제한 없이 합승할 수 있다. 대형택시 차량이란 배기량이 2천㏄ 이상인 승용차(6인승 이상 10인승 이하)나 승합차(13인승 이하)를 의미한다.

아울러 차 안에서 위험 상황 발생 시 경찰(112) 또는 고객센터에 긴급신고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춰야 한다. 신고방법을 탑승 전에 승객에게 알려야 한다.

반면 택시기사가 임의로 승객을 합승하는 행위는 계속 금지된다.

승객의 안전 보호 기준을 충족한 플랫폼 업체에 합승을 신청한 경우에만 제한적으로 허용되는 것이다. 기존의 플랫폼 가맹 또는 플랫폼중개사업자가 합승 서비스를 운영하는 경우에는 승객 안전·보호 기준을 갖춰 관할관청에 사업계획변경을 신청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