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교도소 이전 가시화
청주교도소 이전 가시화
  • 진재석 기자
  • 승인 2022.06.12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훈 법무부장관 청주 찾아
취임 후 첫 정책 현장으로 선정
시설 보완·개선 필요성 어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10일 청주교도소를 방문해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충청매일 진재석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취임 후 첫 정책현장 방문지가 충북 청주교도소를 선정되면서 지역 내 숙원 사업인 교도소 이전이 현실화 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청주교도소 이전은 윤석열 대통령의 충북 시·군·구 맞춤 공약인 데다 김영환 충북도지사 당선인과 이범석 청주시장 당선인 모두 같은 공약을 내건 만큼 이전에 대한 기대감은 그 어느 때보다 커진 상황이다.

여기에 윤 대통령의 복심인 한 장관이 첫 정책방문지로 청주교도소를 방문해 이전에 대한 당위성까지 공감하면서 지역민의 숙원 사업인 ‘청주교도소 이전’이 가시화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 장관은 취임 후 첫 정책현장 방문 일정으로 지난 10일 청주교도소와 청주외국인보호소를 방문했다.

그는 이날 오전 현장 방문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청주교도소는 지어진 지 43년가량 된 낡은 교도소인 데다 수용률도 123%로 굉장히 과밀도가 높다”며 “청주교도소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선 누구나 동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청주교도소 이전 문제를 포함해 해결 방안을 찾으려 한다”며 “그것을 어떻게 해결할 지는 준비되는 대로 말할 기회가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청주교도소는 1978년 서원구 미평동 현 위치로 신축 이전됐다.

교도소가 도심 중심부로 들어오면서 서남부권 개발에 장애가 생겼고, 또 도심 중앙에 위치한 터라 인근 아파트에서 내부 시설이 보이는 등 주거 환경을 저해해 왔다.

교도소 인근 1㎞ 내에 아파트가 밀집해 있고 초·중·고와 도교육청 등 교육시설도 7개나 있다.

이에 청주교도소의 이전 필요성은 1990년대 말부터 나오기 시작해 1·2순위 지역 숙원사업으로 거론됐고, 또 선거 때마다 시장 및 지사 출마 후보들의 공약으로 매번 올라왔다.

이런 가운데 청주교도소 이전이 윤석열 정부의 충북지역 공약 중 세부 사업에 반영됐고,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과 이범석 청주시장 당선인 역시 힘을 보태면서 해당 사업이 점점 현실화하는 모양새다.

여기에 한 장관의 청주교도소 방문까지 이뤄지면서 ‘교도소 이전’에 대한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커진 상황이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한 장관의) 첫 번째 정책방문지가 청주교도소라는 것은, 이전에 대해 정부 공감대가 일부 이뤄졌던 것 아니겠냐”며 “이번에야말로 묵혀온 숙원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시점”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