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연 칼럼] 톨레랑스(tolerance)
[김병연 칼럼] 톨레랑스(tolerance)
  • 충청매일
  • 승인 2022.06.0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청주예총 부회장

산다는 것은 만남이요, 여행이라고 한다. 코로나 사태가 풀리니까, 그 동안 만나지 못했던 사람들도 만날 수 있어서 좋고, 여행도 훌쩍 떠날 수 있어서 좋가. 이제 사람 살맛이 날 것 같다. 밤만 되면 불야성을 이루는 식당가를 보기만 해도 신바람이 난다.

얼마 전 아내의 여고동창생 부부가 영동 고향집엘 찾아 왔다. 우리 부부는 ‘흙수저’라면, 그들 부부는 ‘금수저’라고 하겠다. 남편은 정계에 진출하여 국회의원 선거를 여덟 번이나 치렀는데, 두 번 떨어지고 여섯 번 당선 되었다고 한다. 박근혜 정부시절에는 국회의장을 역임하는 등 정계에 투신하여 단맛쓴맛 다 보고, 지금은 정계를 떠났다고 한다. 아내 친구는 의과대학을 나와 대전에서 의원을 개업하여 번 돈을 남편 뒷바라지에 헌납(?)했다고 한다. 이들을 직접 대하고 보니 예상보다 이들의 생각이 소박하고 건전하였다.

영동시장 골목에서 올뱅이국을 어찌나 맛있게 먹는지 반찬그릇까지도 깨끗이 비웠다. 마침 인근의 초등학교를 찾으니 쾌적한 학교환경과 티 없이 맑은 어린이들의 눈동자에서 속세의 근심이 일시에 사라지는 탄성이 저절로 나왔다. 내가 태어난 시골집의 사랑방과 가마솥과 소(牛)막, 그리고 황토방인 윗방을 신기한 듯 둘러보고, 저녁엔 상촌면 물한리 교직원 휴양소에서 삼겹살 파티를 통하여 굴곡진 인생사를 뒤돌아보며 터놓고 담소할 수 있었다.

대화의 내용이 그가 가지고 있는 정치적인 소신과 철학에 대하여 물어 보았다. 요즈음은 일주일에 하루 정도는 ‘카이스트’에서 강의를 하는데 주제가 ‘리더십’이라고 한다. ‘지도자로서 자질’이라면 한 마디로 ‘톨레랑스(tolerance·다름의 인정)’라고 한다. 이것은 프랑스의 대표적 정신이자 정치 이념이란다. 사람들은 저마다 생각이 다르고 그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해야 한다. 상대방이 틀리다고 하지 말고 다름을 인정하면, 상대방을 존중하게 되며, 그러면 ‘관용과 소통과 공감’이 이뤄지게 마련이다.

지금도 중국에 있을 때 중국의 제자들로부터 가끔 연락이 온다. 한국으로 유학 온 학생들에게 ‘한국생활이 어떤가?’라고 물어보면, ‘무엇보다도 자유가 있어서 좋고, 내가 직접 선거로 지도자를 뽑을 수 있는 한국이 부럽다.’ 답한다.

3월 대선과 6월 지방선거가 무사히 잘 마무리 된 것 같다. 우리의 선거문화도 이제는 성숙해졌다. 경기지사 선거는 이튿날 새벽 5시까지 숨 막히는 접전을 벌임으로써 한편의 드라마를 연출하였다. 패배한 김은혜 후보는 “최선을 다했지만 제가 부족하여 패배했습니다. 승리한 김동연 후보에게 축하를 전한다”며 승복함으로써 페어 플레이 정신을 보여 줬다.

친구들과 모임 할 때 정치이야기는 피하는 게 좋겠다. ‘내로남불’이니 ‘검수완박’이니 이야기만 나오면 말다툼으로 번지고 감정싸움으로 번져 인간관계가 깨져버리기 일쑤다. 근래 우리 사회는 보수와 진보간의 대립화 현상이 심해졌다. 국론분열로 번질까 우려된다. 새 정부에서도 ‘국민통합위원회’를 만들어 이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한다.

대립과 갈등으로 흩어진 민심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 존중과 배려로 공감하고 소통함으로써 우리의 역량을 하나로 결집하자.

톨레랑스(tolerance)를 타산지석으로 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