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수 후보 선거 막판 네거티브 최고조
영동군수 후보 선거 막판 네거티브 최고조
  • 김갑용 기자
  • 승인 2022.05.30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금품살포 의혹 책임져야”
국힘 “흑색선전 말고 정책선거해야”

 

[충청매일 김갑용 기자]

6·1 지방선거 영동군수 선거전이 끝내 이전투구 양상으로 치달았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30일 영동군청 군정홍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영철 국민의힘 영동군수 후보는 아들과 사돈까지 동원한 금품살포 의혹에 책임지고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청주지검 영동지청은 지난 27일 마을 이장들에게 금품을 살포한 혐의로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고발된 정 후보 사돈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시대에 역행하는 금권선거로 민주주의 근간을 어지럽힌 정 후보는 유권자 앞에 설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의 사돈은 정 후보의 아들과 함께 지난 7일 경로잔치가 열린 영동군 용산면 마을 3곳을 방문해 이장 3명에게 찬조금 명목으로 각 10만원씩 총 30만원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정 후보 측은 악의적인 흑색선전이라고 맞받아쳤다.

정 후보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윤석진 민주당 영동군수 후보는 각종 문자 메시지, 기자회견, 선거로고송, 거리 현수막을 통해 상대 후보에게 ‘금권선거’ 올가미를 씌우려고만 하는 교묘한 네거티브 흑색선전에 몰입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어려운 관계에 있는 사돈과 아들을 동원했다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로 흑색선전하는 민주당은 정말 영동군민을 생각하고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유권자들에게 마치 사실인 것처럼 호도하는 행위는 전형적인 악의적 흑색선전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정책선거로 진행돼야 할 선거를 흑색선전으로 점철된 선거로 만들어가는 민주당 윤 후보가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며 “정 후보는 끝까지 정책선거로 임할 것을 영동군민께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