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춘호의 나침판]주역(周易)과 사주명리
[송춘호의 나침판]주역(周易)과 사주명리
  • 충청매일
  • 승인 2022.05.2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합문화공간 바르도 대표

[충청매일] 우리는 주역과 사주를 혼동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대부분 사람들은 주역과 사주가 같은 것 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둘은 비슷한 면도 있지만, 완전히 다른 학문이다. 많은 분들이 주역으로 사주를 보는 것이냐고 묻곤 합니다. 하지만 주역에는 사주팔자, 오행, 천간과 지지에 관한 내용은 나오지 않는다. 그러한 내용은 역학이 아닌 자평진전, 적천수, 궁통보감 등 명리학 서적에 나오는 내용들이다. 물론 일반적으로 사주, 역학, 명리학, 주역, 역술 등등의 개념이 마구 뒤섞여 쓰이곤 하다 보니 일반인들이 명확히 구분하기는 힘들다.

그 둘이 어떻게 다르냐는 것에 관해서 설명하기에는 주역이나 명리학에 대해서 깊이 공부하지 못한 나로서 함부로 말하기는 어럽다. 하지만 간단히 설명하자면 주역이 세상 모든 것을 음과 양의 조화로 설명하고 그 변화가 일어나는 과정에 집중하고 있다면, 명리학은 세상이 움직이는 순리를 음양과 오행을 바탕으로 인간의 길흉화복을 계절에 빗대어 이를 바탕으로 인간의 운명을 예측 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하지만 주역과 사주명리학이 완전히 독립된 학문은 아니다. 명리학도 그 바탕은 주역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다. 사실 주역도 처음에는 점을 보는 방법에서 시작됐다고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 위에 철학이 더해지고, 사람과 사람사이의 관계나 왕과 신하의 관계에서 필요한 윤리와 도덕에 대한 학문으로 점점 발전해 나가고 있다면, 명리학의 경우는 그와는 반대로 우주의 이치에 대해서 팍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세상의 일원으로써의 개인의 대한 점을 보고 미래를 예측하려는 측면에 더욱 집중하여 발전해온 학문이라고 볼 수 있다.

물론 주역으로도 점을 볼 수 있고 철학적인 면보다 점술과 관련된 부분에 좀더 집중하고 있다. 사주를 보기 위해서는 개인의 태어난 연월일시를 바탕으로 팔자를 정하고 이로부터 주어진 운명과 앞으로의 순리에 대하여 읽어 나간다면, 주역의 경우에응 우연을 바탕으로 지금에 상황에 맞는 육효를 선택하고, 그 효의 변화를 바탕으로 현재의 상황을 이해한 다음, 앞으로 나아갈 길에 대하여 통찰하는 과정이라고 볼 수 있다. 어떻게 보면 사주팔자는 태어난 태양의 위치가 운명을 결정한다는 별자리 점에 가깝고, 주역은 임의로 책장을 펼쳐서 거기에 있는 내용을 읽고 조언을 구하는 것에 가깝다 할 수 있다. 그래서 점을 본다는 면에서는 주역보다 사주명리학이 더 실용적일 수도 있다.

둘중에 어느 것이 사람의 운명을 예측하는 데 더 우수하다고 논할 수는 없지만 일단 주역이 명리학보다 그 범위가 명확하다. 명리학의 경우에는 사주팔자, 십천간, 십이지지, 음양오행, 12신살, 포태 등 다양한 이론이 묶여서 이루어져 있고, 그걸 이해하기 위해서 무엇으로 어디까지 공부해야 하는 지도 명확하지 않고, 많은 경우에 있어 책을 바탕으로 이론을 공부하는 것 뿐만 아니라 실제 노하우를 쌓아야 하는 부분도 많다. 하지만 주역은 단순히 예로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지혜가 쌓여서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주역의 내용을 담고 있는 체계화괸 문서가 있고, 그 문서를 해석하고 있는 자료도 잘 정리되어서 존재한다. 기본적으로 사서삼경 중의 하나로 공부하던 학문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