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서민이 행복한 충북 만들 것”
“노동자 서민이 행복한 충북 만들 것”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5.24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충북도당 후보단

환경·노동분야 공약 발표

민간 소각장 공영화 등 제시
정의당 충북도당은 24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강은미 국회의원과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환경, 노동공약을 발표했다. 오진영기자
정의당 충북도당은 24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강은미 국회의원과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환경, 노동공약을 발표했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정의당 충북도당이 24일 청주도심을 통과하는 광역철도 추진 폐기 등 6·1 지방선거의 핵심 의제로 환경과 노동분야 공약을 발표했다.

정의당 강은미 국회의원과 충북도당 지방선거 후보단은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법의 사각지대에 있는 많은 일하는 도민을 위해 ‘안전한 충북, 노동자 서민이 행복한 충북’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환경 공약으로 민간 소각장의 민관 특별조사단 설치, 민간 쓰레기 소각장과 매립장 공영화, 산업단지 조성 전면 재검토, 산단 녹색전환 추진 등을 약속했다.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추진 폐지와 장애인 저상버스 등 대중교통 지원 강화도 포함했다.

이들은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위해 대중교통 강화가 제기되고 있지만 저상버스 의무 도입 대수는 채우지 못하며 이마저도 청주에 집중돼 있다”며 “그럼에도 양당 후보들은 연간 500억원 이상 운영비와 100억~200억원 이상 적자가 예상되는 전형적인 토건개발 사업인 광역철도 도심 철도 건설을 마치 새로운 시대를 여는 것인양 도민을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 관련 공약으로는 모든 시·군에 노동기본조례, 생활임금조례, 산업안전 및 노동안전보건지원조례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동 노동자 쉼터 지방정부 지원, 작업복 공동세탁소 설치, 노동안전지킴이단 운영, 생활폐기물 수거운반업무 민간위탁 중단과 재공영화 추진 등도 공약했다.

정의당 충북도당은 이번 선거에 지방의회 비례대표 후보 2명과 기초의원 지역구 선거구 후보 2명이 출마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