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해외점포 순이익 1039억
보험사 해외점포 순이익 1039억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2.05.24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지난해 말 보험사 해외점포 당기순이익이 9천80만달러(1천39억원)로 전년보다 4천520만달러(99.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4일 발표한 ‘2021년 보험회사 해외점포 영업실적'에 따르면, 보험사 해외점포의 보험업 부문에서는 9천60만달러 이익을 시현했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생명보험사의 영업위축에도 손해보험사의 보험료 수입 증가로 전년 대비 2천910만달러(47.3%) 늘었다.

금융투자업 부문에서는 20만달러 이익을 냈다. 특히 생보사의 부동산임대업 법인에 대한 임대율 개선으로 전년 대비 1천610만달러(흑자전환) 증가했다.

자산은 65억6천만달러(7조8천억원)로 전년 말 보다 11억5천만달러(21.3%) 늘었다.

부채는 39억6천만달러였다. 손보사 해외점포 영업 호조에 따른 보험료 적립금 증가로 전년 말 대비 9억6천만달러(32.0%) 증가했다.

자본은 26억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당기순이익 시현과 신규법인 설립 관련 자본금 납입으로 전년 말 대비 1억9천만달러(7.8%) 늘었다.

금감원은 보험사 해외점포가 아시아·미국시장을 중심으로 이익을 시현하고 있으나, 코로나19 영향·취약한 수익구조도 상존한다고 평가했다.

또 해외점포 순이익 증가로 전체 점포의 실적은 개선됐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면영업 위축이 지속 중이라고 분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 진출한 해외점포의 사업 진행 상황과 재무 건전성을 밀착 점검하는 한편, 리스크 요인을 지속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