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충청권 시·도지사 후보 초광역 상생경제권 공동선언
국힘 충청권 시·도지사 후보 초광역 상생경제권 공동선언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5.23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장우·최민호·김태흠·김영환 “상생 발전” 한목소리
국민의힘 이장우(왼쪽부터) 대전시장 후보·최민호 세종시장 후보·김태흠 충남지사 후보·김영환 충북지사 후보가 23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앞에서 ‘충청권 초광역 상생경제권’ 공동선언 협약식을 맺은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국민의힘 대전·세종·충남·충북 4개 시·도지사 후보가 세종시에 모여 ‘충청권 초광역 상생경제권’ 공동선언과 함께 협약식을 가졌다.

23일 국민의힘 이장우 대전시장·최민호 세종시장·김태흠 충남지사·김영환 충북지사 후보는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앞에서 충청권 상생발전과 함께 윤석열 정부 성공 선도를 선언했다.

이날 김영환 후보는 “충청도 출신 대통령이 출연해 국민통합 계기가 만들어졌고, 중부권 도약의 큰 계기가 된다”며 “이런 구상 가운데 국회 발전은 중부권 도약의 큰 계기가 된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각 지역화폐 공동사용 및 수수료 최저화 △충청권공공앱 개발 및 가입자·활용도 획기적 제고 △4개 시·도 경계권 낙후지역 공동 개발 통한 균형발전 모델 정립 △금강 대청호 중심 상수원보호구역 개발제한의 친환경적 완화 및 공동개발 사업 추진 등 4대 정책 추진을 제안했다.

이장우 후보는 “윤석열 정부 지역균형발전전략은 문재인 정권의 나눠주기식 중앙정부 주도에서 지자체와 지역사회 주도로, 관 중심에서 민간 중심의 자율혁신체제로 국가 성장동력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충청권 메가시티의 신속한 추진 △방위사업청 이전을 연계한 대전·충남 방산혁신클러스터 조성 △대전·충북 오송 바이오 혁신클러스터 구축을 통해 균형발전과 경제성장을 제안했다.

최민호 후보는 “사람이 바꿔야 지역이 바뀌고, 사람이 바꿔야 나라가 바뀐다”며 “정권교체에 성공한 만큼 새로운 상생 도약 발전으로 충청권이 어떻게 변하는지 새 물결의 모습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세부 공약은 △대전~세종~청주공항 연결 ‘충청권 광역철도망’ 조기 착공 △‘세종 중입자가속기 암치료센터’를 통한 충청권 가속기 벨트 완성 △메가시티 조기 실현을 위한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 △‘세종 글로벌청년 창업빌리지’ 조성 등이다.

김태흠 후보는 “지역과 사물은 특별자치연합에서 처리해야 민주적 절차에도 맞고 합리적이다”라며 “이것이 메가시티 방향이며, 권한이 중앙에 뭉쳐지고 형식적으로 몇 가지만 지방에서 처리한다면 지방자치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부권동서횡단·충청산업문화·충청내륙철도 건설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조기 건설 △자본금 10조원 규모 기업금융중심 충청권 은행 설립 △탄소중립에 대한 에너지산업재편 공동 대응을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