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선수단, 장애학생체전 ‘금빛 레이스’
충북선수단, 장애학생체전 ‘금빛 레이스’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5.19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회 3일차 금 47·은 27개·동 19개 등 93개 메달 획득
수영 최성민·신혜연, 역도 송준수·정주현 ‘3관왕’ 활약
‘제16회 전국장애인학생체육대회’ 수영 종목에서 3관왕에 이름을 올린 청주 봉명고 최성민이 힘차게 물살을 가르며 배영을 하고 있다.
‘제16회 전국장애인학생체육대회’ 수영 종목에서 3관왕에 이름을 올린 청주 봉명고 최성민이 힘차게 물살을 가르며 배영을 하고 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제16회 전국장애인학생체육대회’에서 충북선수단이 금메달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대회 3일차인 19일 오후 4시 현재 충북선수단은 금메달 47개, 은메달 27개, 동메달 19개 등 93개 메달을 획득해 종합 1위(금메달 순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날 충북선수단은 수영 종목에서 최성민(청주 봉명고)과 신혜원(청주 상당고)이 3관왕에 이름을 올렸다.

최성민은 수영 평영 1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배영100m와 평영 50m에 이어 이번 대회 3관왕을 차지했다.

또 대회 첫날 수영 자유형 100m에서 첫 금메달을 획득한 신혜원이 이날 50m, 배영 50m에서 1위를 차지하며 3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충주혜성학교 송준수의 3관왕으로 메달 레이스에 들어간 충북 효자 종목 역도에서도 이날에만 21개(금 14개, 은 6개, 동 1개)의 메달을 충북에 안겼다.

역도 여중부에서도 정주현(충주여중)이 3관왕에 이름을 올렸다. 정주현은 +80kg급 데드리프트와 스쿼트, 파워리프트에서 각각 금메달을 획득했다. 또 반지민(제천청암)과 윤예슬(청주성신학교)은 2관왕에, 남중부 김재엽(충주혜성학교)도 +80kg급 스쿼트와 파워리프트 종합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2관왕에 올랐다.

이밖에 김가은(청주성신학교)과 이세은(청주혜원학교)도 금메달을 차지했다.

볼링에서도 첫 금메달이 나왔다.

여자 개인전 지적부분 천유나(청주상당고)는 합계 393점으로 7명 중 1위를 차지하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또 시각부분 어수진(청주맹학교) 역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밖에 육상과 볼링, 탁구에서도 많은 메달을 보탰다. 

충북은 대회 마지막날인 20일 e스포츠, 축구, 조정, 볼링에서 마지막 스퍼트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수영 최성민은 우수 장학생으로 선정돼 스포츠토토 코리아 장학금 200만원을 받았다.

최성민은 지난해 바레인 장애인아시아청소년경기대회 국가대표로 출전해 자유형과 배영, 평영에서 각 동메달을 획득했다.

한편, 충남은 이날 현재 금메달 23개, 은메달 38개, 동메달 30개 등 91개의 메달을 획득했고, 대전은 금 10개, 은 10개, 동 4개를, 세종은 은 8개, 동 6개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