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학업중단학생 지원
충북교육청, 학업중단학생 지원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2.05.18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행 카드 운영…진로 개발 도움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도교육청은 학업중단학생이 학교 밖에서도 배움을 이어나가 학교로 복귀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사업인 ‘동행카드’를 운영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총 사업비 2억5천만원을 투입해 충북도청소년종합진흥원에 위탁 운영하고 있으며, 만 9세~24세 학업중단 학생을 대상으로 운영 중이다.

도내 소재 학교에서 학업을 중단했거나 전 가족이 충북도에 거주하는 학업중단학생 중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의 지원·관리에 동의한 학생에게 교통카드와 진로개발비를 지원하는 것이다.

교통카드는 충전식 선불카드로 1회 10만원씩 최대 5회까지 지원되며 교육소외계층 학생은 5회 추가 지원 가능하다. 학업중단학생이 진로개발을 위해 체육과, 공방 등 한 달 동안 성실히 수강 후 서류를 제출하면 수강료를 1회 최대 10만원, 총 10회 100만원까지 지원한다.

도서 구입비는 학습과 진로개발을 위한 도서를 구입 후 서류를 제출하면 1회 최대 10만원까지 지원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