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수인성 감염병 조심하세요”
“식품·수인성 감염병 조심하세요”
  • 진재석 기자
  • 승인 2022.05.1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여름 날씨 지속…보건당국, 식중독·A형 간염 등 주의 당부

[충청매일 진재석 기자] 한낮 기온이 30도 안팎을 오르내리는 날씨가 지속하면서 식품·수인성 감염병 등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8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최근 5년(2017~2021년)간 충북에서 발생한 식중독 환자는 모두 1천153명이다.

연도별로는 △2017년 220명 △2018년 190명 △2019년 264명 △2020년 167명 △지난해 312명이다.

식중독은 5~6월(418명)에 집중되는 경향을 보였다.

올해만 해도 벌써 130명이 식중독에 걸린 것으로 집계됐다.

식중독은 대표적인 식품 매개 소화기 감염병이다. 포도상구균과 같은 세균이 증식한 음식물을 먹었을 때 감염된다. 증상으로는 발열·구역질·구토·설사·복통·발진이 있다.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무더운 날씨 속 날 음식과 상하기 쉬운 음식을 가급적 섭취를 자제해야 한다. 위생 관리 역시 중요하다.

A형 간염도 요주의 대상이다. 오염된 물이나 먹을거리, 접촉을 통해 전파되는 A형 간염은 평균 15~20일 잠복기를 거친다.

식중독과 마찬가지로 발열, 복통과 같은 증상을 동반한다.

같은 기간 충북에서는 1천727명이 A형 간염에 걸렸다.

A형 간염 외에도 비브리오 패혈증, 콜레라, 장티푸스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식중독이나 A형 간염과 같은 질병은 주로 오염된 물 또는 음식, 접촉을 통해 전염된다”며 “특히 무더운 날씨가 이어질 때는 음식물 섭취 등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