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감 선거 김병우-윤건영 대결
충북도교육감 선거 김병우-윤건영 대결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2.05.16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 후보 단일화 성공
김진균 후보 전격 사퇴
김병우 “정치인 따라하기”
윤건영(왼쪽)·김진균 충북도교육감 후보가 16일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북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충북도교육감 보수 단일화를 선언하며 손을 맞잡고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이날 김진균 후보는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후보 사퇴 기자회견과 함께 윤건영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오진영기자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도교육감 선거가 진보 성향의 김병우 후보와 보수 성향의 윤건영 후보가 맞붙는 양자 대결로 치러진다.

지난 13일 본 후보 등록을 마친 김진균 후보가 전격 사퇴, 윤 후보 지지를 선언하면서 교육감 선거는 ‘2파전’으로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김진균 후보는 16일 충북교육청 브리핑실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윤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김 후보는 “보수 후보 3자 단일화 실패에 대한 책임을 안고 가겠다는 심정으로 사퇴를 결심했다”며 “내가 희생하고 사퇴하면 단일화의 모습을 갖출 수 있고 충북교육을 바꿀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한발 물러나지만 윤건영 후보를 지지한다”며 “윤 후보를 통해 충북교육이 바뀔 것이라는 기대를 해보겠다. 충북도민과 교육 가족이 지지해 줄 거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입장문을 통해 “도민이 고대했던 보수 후보 단일화가 완성됐다”며 “충북교육의 재도약을 위해 통 크게 손을 들어 준 김 후보에 진심으로 경의를 표하고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애초 보수 진영에서는 김 후보와 윤 후보, 심의보 후보 3명이 6·1동시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충북교육감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윤 후보는 심의보 후보와의 ‘후보 단일화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앞서 단일 후보로 선출됐고 심 후보는 윤 후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선거운동을 지원하고 있다.

김 후보는 독자노선을 택했지만, 후보 등록 사흘 만에 방향을 틀어 윤 후보 지지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김 후보가 사퇴를 결정한 배경에는 ‘3선’ 충북교육감을 지낸 이기용 전 교육감의 설득이 주효하게 작용했다. 전날 이 전 교육감은 청주 모처에서 김 후보를 만나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수 성향 후보 3인의 단일화와 관련해 김병우 후보는 이날 충북교육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합(野合)’이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선거 때마다 ‘정치인 따라 하기’를 반복하는 후보들은 유권자를 기망하고 있다”면서 “4년 전 같은 모습을 반복해 냉엄한 심판을 받았음에도 다시 구태로 유권자의 눈과 귀를 가리려 하고 있다”고 짚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