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신·변절자가 충북지사 후보 웬말”
“배신·변절자가 충북지사 후보 웬말”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2.05.12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충북도당, 국민의힘 김영환 후보 비난

“과거 도민 분노 유발·수도권 규제완화 앞장”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이 12일 충북지사 후보 등록을 마친 국민의힘 김영환 후보에 대해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경기도지사 출마 선언 9일 만에 난데없이 충북지사를 하겠다고 나선 김영환 후보가 후보등록을 마쳤다”며 “30년 가까운 정치인생을 경기도에서 보낸 ‘경기도민’으로 ‘남은 꿈이 경기도지사’였던 김 후보가 충북지사가 되겠다고 하는 것은 코미디”라고 밝혔다.

이어 “과거행적을 보면 김 후보는 도내 핵심 현안이었던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대상으로 지정됐음에도 2020년 고양병 총선 출마 당시 예타 면제를 문재인 정권의 총선용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해 충북도민의 분노를 샀다”고 설명했다.

또 “경기 고양병 선거에서 ‘수도권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과밀억제권역(수정법), 개발제한구역(GB), 제한보호구역(군사시설) 등의 규제 완화’를 주장했다”며 “2003년 수도권 규제 강화 법안에 반대표를 던졌던 사람도 김 후보”라고 강조했다.

충북도당은 “김 후보는 과거 경기지사 출마용 공약에 ‘경기도’를 ‘충북’으로 지역만 바꿔 이번 선거공약으로 재활용했다”며 “앞으로 지역균형발전과 수도권 규제완화에 대해 김 후보는 어떤 입장을 내놓을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정치기반이 흔들리자 40여년 동안 쳐다보지도 않던 충북을 고향 운운하며 찾아와 준비도 없이 도지사가 되겠다는 김 후보를 보며 짓밟힌 충북도민의 자존심은 어디에서 보상받을 수 있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충북도당은 특히 “충북은 신의(信義)의 고장으로, 정치적 이해득실만 따져 정치철학도 없이 배신과 변절의 전철을 밟아온 정치인이 말년에 정치적 재기를 노릴 만한 곳이 아니다”며 “김 후보는 스스로 부끄러움을 알아 정치를 하려거든 경기도로 돌아가 못다 한 꿈을 펼쳐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