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公, 2년 연속 중대재해 ‘0건’ 달성
조폐公, 2년 연속 중대재해 ‘0건’ 달성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2.05.02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험물 보관 창고 신축·끼임 방지용 보호구 등 보급 계획

[충청매일 이기출 기자] 한국조폐공사가 안전보건경영 시스템 개선으로 최근 2년 연속 중대재해가 한건도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장식 조폐공사 사장은 안전사고 없는 ‘사람중심 안전기업 정착’이라는 경영방침을 통해 안전관리실을 안전관리처로 승격해 안전 전담조직을 대폭 강화하고 수시 현장점검활동을 통해 모범사례를 발굴해 현장에서 포상하는 등 안전문화 정착에 각별한 관심을 쏟고 있다.

반사장은 올 들어 여섯 차례에 걸쳐 화폐, ID, 제지본부 등 현장을 방문해 특별안전점검을 했다.

특히 올해 안전과 보건 부문 예산을 지난해 대비 10% 늘어난 200억원을 투입해 위험물 보관 창고 신축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조폐공사는 화학물질의 안전한 보관 및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보고 경북 경산 화폐본부에 위험물 보관 창고를 신축해 화학 물질별로 개별 보관 및 관리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조폐공사는 작업현장에서 발생하는 끼임 사고 근절을 위해 끼임 방지용 보호구를 개발 보급할 계획이다.

현장 사고 유형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이 끼임 사고인데 보호구 개발과 보급이 이뤄질 경우 부상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중과실 안전 수칙 제정, 안전보건경영시스템 구축을 위한 외부 컨설팅, 직원들의 건강을 위한 ‘헬스 케어 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해 제도 개선에도 나설 계획이다.

또한 조폐공사는 올해부터 안전 교육에 VR(가상현실)을 활용해 임직원들의 안전 마인드를 고취하고 있다.

자료 위주의 전달식 교육일변도로 진행하던 안전교육을 보완, VR을 도입해 실제 재해 상황을 가상현실 체험으로 임직원들의 안전의식을 고취하고 있다.

조폐공사는 2021년도 공공기관 안전활동 수준평가에서 △안전 최우선 경영에 따른 안전조직 및 투자 확대 △협력업체의 안전 활동 지원 △중대재해 12년 연속 0건 달성 △노사합동 안전문화 확산 등 안전경영체제 개선노력을 높게 평가받아 지난해 대비 2단계 상승한 B등급을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