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지방정부협의회 한국사무소 당진 이전
세계지방정부협의회 한국사무소 당진 이전
  • 이봉호 기자
  • 승인 2022.05.01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발전 선도도시 자리매김

 

[충청매일 이봉호 기자] 전 세계 131개국 2천500여 지방정부가 함께 하는 지속가능발전 세계 최대 지방정부 네트워크인 이클레이(ICLEI, 세계지방정부협의회) 한국사무소가 충남 당진에 들어섰다.(사진)

독일에 본부를 두고 있는 이클레이는 1990년 유엔에서 개최된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지방정부 세계총회를 계기로 유엔 경제사회처 특별자문지위 기관으로 설립됐다. 이클레이에는 당진 외에도 서울과 수원 등 53개 지자체가 가입해 기후, 생물다양성, 교통 등 다양한 정책 분야에서 회원간 교류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한국사무소는 2002년 한국지방자치단체 국제화재단에서 처음 유치한 이래 제주특별자치도, 수원시 등을 근거지로 활동해오다 올해 3월 당진시의 유치 제안에 따라 한국사무소를 이전케 됐다.

시는 이클레이 한국사무소의 국제적 역할을 지지하며 지원근거 조례 마련 및 국제부담금 지원 등 당진시의회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3개월간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펼쳐 온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이번 이클레이 한국사무소 유치는 그동안 당진형 지속가능발전 정책, 거버넌스 운영을 통해 대한민국의 지속가능발전 선도도시로 자리 잡은 당진시를 전 세계 지방정부에 홍보하고 이미지를 제고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