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회복에 노동계 대규모 투쟁 ‘고갯짓’
일상회복에 노동계 대규모 투쟁 ‘고갯짓’
  • 진재석 기자
  • 승인 2022.04.27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노동절 충북서 3000명 집회 예고

[충청매일 진재석 기자] 마스크 착용을 제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년1개월 만에 전면 해제되면서 노동계의 춘투(春鬪)가 다시 일어설 채비를 하고 있다.

당장 충북에선 다음달 1일 ‘근로자의날(노동절)’을 맞아 3천여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가 예고된 상태다.

27일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민주노총 충북본부는 다음달 1일 오후 2시 청주공단 HS비즈센터 앞에서 3천명이 모이는 ‘세계노동절 충북대회’를 열겠다며 집회 신고를 냈다.

이들은 이번 집회를 통해 ‘차별없는 노동권, 질 좋은 일자리,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집회를 마친 후에는 봉명사거리까지 약 1.9㎞ 구간을 행진한다.

경찰은 이날 3개 중대 200여명을 투입해 만일의 충돌 사태에 대응하는 등 집회와 교통 관리 등의 세부 대책을 수립 중이다.

민주노총 충북본부 계획대로 3천여명 규모의 집회가 열릴 경우 지난해 9월 1천명이 참여한 화물연대본부 투쟁승리 공공운수노조 결의대회 이래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충북지역은 코로나19로 대규모 집회가 열리지 않았다.

집회·시위는 299명이라는 인원 제한의 벽에 막혔고,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한때 1인 시위만 허용되기도 했다.

민주노총 등 일부 단체가 게릴라식 쪼개기 집회나 불법 점거 시위를 벌여 방역법 위반 등으로 논란이 됐지만,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면서 이제는 인원 제한 없이 신고만 하면 집회를 자유롭게 열 수 있게 됐다.

이번 노동절 대규모 집회를 시작으로 억눌렸던 집회 수요가 급격히 분출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경찰 관계자는 “그간 제한 조치에 대한 보상심리로 집회·시위가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아직 경찰 내부에선 이 같은 변화에 크게 긴장하지 않는 분위기다. 방역 기준에 따른 위법 행위를 살피지 않아도 돼 부담이 덜었기 때문이다.

그동안 경찰은 민주노총 등 일부 단체가 방역지침을 어기고 벌인 대규모 집회 현장을 통제하고 종료 후엔 수사를 벌여왔다.

이제는 집회·시위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하되 폭력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만 엄중 대처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 집회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경력 배치 등 다각적인 현장 관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