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장산업 호조…충북 1분기 수출 전년比 12.2% 증가
신성장산업 호조…충북 1분기 수출 전년比 12.2% 증가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2.04.26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억 달러 기록…7분기 연속 상승세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올 1분기 충북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2% 증가한 81억 달러를 기록했다.

26일 한국무역협회 충북지역본부에 따르면 충북 수출은 반도체, 의약품, 이차전지 등 신성장산업 호조로 7분기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충북지역 10대 수출 품목 중 플라스틱제품(-1.3%)을 제외한 9개 품목이 늘었다.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는 글로벌 수요 증가로 지난해 1분기에 견줘 수출이 0.9% 늘었다.

오미크론 확산 여파로 코로나19 진단키트 등 수요가 급증하면서 농약·의약품 수출도 0.3% 증가했다.

이차전지 제조용 정밀화학원료(49.8%), 컴퓨터(32.4%) 수출도 많이 늘어났다.

국가별로는 미국(92.2%), 일본(70.1%), 중국(32.3%) 등 수출이 급증했다. 홍콩(-28.6%), 폴란드(-29.0%), 대만(-18.5%) 수출은 대폭 감소했다.

중국 수출 증가는 반도체(78.9%), 정밀화학원료(13.4%)가 기여했고, 미국 수출은 농약 및 의약품(587.3%), 이차전지(94.4%), 컴퓨터(79.7%)가 이끌었다.

캐나다는 의약품 수출이 올해 들어 빠르게 증가(4만6천503.6%)하면서 10위 수출대상국에 이름을 올렸다.

지자체별로는 청주시의 1분기 수출액이 63억4천700만 달러(수출 증가율 11.3%)로 수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음성군 5억6천800만 달러(〃21.9%), 진천군 5억200만달러(〃 -3.2%) 등이 뒤를 이었다.

증평군, 단양군은 수출 증가율이 각각 69.7%, 40.0%를 기록했다. 충북 시·군 가운데 가장 높은 수출 증가율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