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지방자치 취지 무색케하는 공천경쟁은 사라져야
[사설] 지방자치 취지 무색케하는 공천경쟁은 사라져야
  • 충청매일
  • 승인 2022.04.2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6·1지방선거가 공천을 둘러싼 갈등과 잡음이 끊이질 않으면서 지방자치를 무색케하고 있다.

거대 양당이라 할수 있는 더불어민주당이나 국민의힘이 지방선거를 놓고 벌이는 추태가 지역주민들을 눈살 찌푸리게 하고 있다.

무엇보다 지방자치시대를 맞아 지역을 위해 선출해야 하는 일꾼을 중앙정치가들인 국회의원들이 개입해 특정인 공천 배제를 놓고 연일 티격태격하고 있다. 심지어 컷오프된 당사자들이 반발하는 일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전략공천과 경선 기준은 제멋대로다. 지방선거에 임하는 비전도 안 보인다. 당내 주도권을 누가 잡느냐의 싸움만 부각되고 있는 지방선가 진행되고 있으니 도대체 국민을 너무 물(?)로 보는 것이 아닌가 싶다.

1995년에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실시된 이래 이렇케 혼탁하고 공천피열음이 심한 선거는 처음이다.

지방선거를 대선의 연장전으로 여기고 정쟁만 벌이는 여야 지도부, 유력 정치인과 강성 지지층에 기대 계파 싸움에만 몰두하는 예비후보들 모두 한심하다.

민주당이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명심(明心) 싸움이 문심(文心) 논란으로까지 공천파열음을 내고 있다면 국민의힘도 다를 게 없다. 윤석열 당선인과 가까운 인사가 경선에 나서면서 ‘윤심(尹心)’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인재를 발굴해 유권자의 선택을 받겠다던 약속은 말뿐이었다. 여야 모두 유권자는 안중에도 없다. 집안에서 권력 싸움만 하고 있다. 양당의 지방선거 개입으로 주요 광역단체장 공천문제로 지방선거를 혼탁하게 만들다 보니 기초단체장, 지방의원, 교육감 선거는 아예 깜깜이가 됐다.

유권자는 이름도 들어보지 못한 예비후보들이 서로를 고소하며 싸우는 상황까지 치닫고 있다.

이번에도 유권자들은 지난 대선때 처럼 차악을 찾아야 하는 혐오 선거를 다시 치러야 할 상황이다.

공천은 ‘그들만의 리그’이지만 그들 마음대로 해도 되는 건 아니다.

국민 세금으로 막대한 정당보조금과 선거보조금을 지급하고 있기 때문이다.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거쳐야만 하는 이유다. 2016년 총선 당시 새누리당은 ‘옥새들고 나르샤’ 공천 파동으로 참패의 성적표를 받아든 전례가 있다.

공천 과정 자체가 그만큼 중요하다.

지방선거는 대선 결과와 무관하게 새로운 양상으로 전개될 수 있다. 어느 정당이 얼마나 공정하게 제대로 된 후보자를

추천하고 지방 발전의 비전을 내세우느냐에 따라 또 다른 민심의 평가와 심판이 기다리고 있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지방자치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야 한다. 유권자는 우리 동네를 위해 ‘지역봉사자’ ‘지역 일꾼’을 뽑고 싶다. 제발 정치인들은 국민들의 선택마저 포기하지 않도록 자유로운 투표권 행사로 참신한 인물을 선출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달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