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환경단체, 한범덕 청주시장 공천 배제 촉구
충북 환경단체, 한범덕 청주시장 공천 배제 촉구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2.01.20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간 무능·불통행정…시민 생명·안전 담보로 개발정책만 추진”
충북지역 환경단체들이 20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북지역 환경단체들이 20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지역 환경단체는 20일 더불어민주당에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한범덕 청주시장의 공천을 배제하라”고 촉구했다.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와 충북기후위기비상행동, LNG발전소반대시민대책위원회는 이날 민주당 충북도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얼마 전까지 LNG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의 면담을 거부하던 한 시장은 갑자기 주민들의 건의사항 등을 시정에 반영하겠다며 주민과의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라며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한 시장의 행보는 누가 보더라도 지방선거를 위한 보여주기식 행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4년간 보여준 한 시장의 무능과 불통행정은 청주시를 병들게 했다”며 “시민들은 ‘미세먼지 도시’, ‘소각장의 도시’, ‘산업단지의 도시’에서 숨조차 마음대로 쉴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축 허가를 승인하는 등 시민의 건강과 환경을 책임져야 할 청주시장의 본분을 망각한 채 기업의 이윤에 손을 들어줬다”며 “도시공원위원회 회의를 공개해야 한다는 조례까지 위반하면서 도시공원의 민간개발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등 도시공원을 지킬 의지조차 보이지 않았다”고 힐난했다.

이어 “미세먼지 저감이 최우선 정책인 것처럼 이야기하지만, 예산을 투입하거나 정책을 마련하지 않는 데다 개발 일변도의 정책으로 미세먼지 농도를 높이고 있다”며 “탄소중립을 선언했음에도 이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도 세우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마지막으로 “청주시민의 숨 쉴 권리와 안전할 권리를 빼앗고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무분별한 개발정책만을 추진하고 기후위기 시대 탄소중립 의지가 없는 사람은 시장이 될 자격이 없다”며 “85만 청주시민을 기만한 한범덕 시장을 공천한다면 민주당의 무능과 무책임도 함께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한 시장 공천을 배제할 때까지 반대 활동을 하겠다면서 충북도당에 의견서를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