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농산어촌개발에 96억원 투입
청양군, 농산어촌개발에 96억원 투입
  • 박승민 기자
  • 승인 2022.01.13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편의시설 확충 등으로 주민 삶의 질 향상 기대

[충청매일 박승민 기자] 청양군이 올해 신활력플러스사업 등 일반 농산어촌개발 분야에 96억원을 투자한다고 13일 밝혔다.

군은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청양읍 80억원, 남양면 60억원, 화성면 55억원, 비봉면 56억원, 정산면 70억원 등 321억원을 투입해 교육·복지·문화·경제서비스 공급 기능을 확충했다. 또 운곡면, 대치면, 목면, 청남면, 장평면 등 5개 면에 각각 40억원을 투입해 다양한 복지서비스가 가능한 다목적 공간을 조성하면서 주민 역량강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에는 △신활력플러스사업 21억원 △청남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8억원 △목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11억원 △대치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6억원 △마을단위 자율개발사업(흥산1리, 추광리, 관산리, 오룡리, 덕성2리) 14억원 △장평면 미당1리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6억원 △목면 화양1리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5억원 등 11개 지구에 72억원과 농촌협약 추진을 위한 신규 5개 지구에 24억원을 투입해 각 지역을 정비한다.

군은 각 사업이 생활편의·문화·복지시설 확충과 지역 활성화 동력 창출로 이어져 주민들의 삶의 질을 한 단계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상반기 중으로 농식품부와 농촌협약을 체결하고 신속한 사업 추진으로 정주 여건 개선과 지역사회 활력 강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