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16개교 종합감사…업무추진비 부적정 집행 등 다수 적발
충북교육청, 16개교 종합감사…업무추진비 부적정 집행 등 다수 적발
  • 최재훈 기자
  • 승인 2022.01.13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최재훈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종합감사를 통해 업무추진비와 학생 징계 처분을 잘못한 교감과 교사 등을 다수 적발했다.

도내 A학교 교장은 일반 업무추진비로 집행할 수 없는 교직원 추석 선물 구매 등 3건(247만원)을 일반 업무추진비로 집행했다. 도교육청은 해당 교장을 주의 조처했다. B학교에선 학생징계처리를 부적정하게 해 교감 등 2명이 주의 처분을, 교사 등 2명이 경고 처분을 받았다.

또 학업성적관리 규정을 잘못한 교사 2명과 계약제 교원과 강사 채용 업무를 잘못한 일반직과 교사 2명에게 주의 처분이 내려졌다.

C학교에선 정기고사에서 일부 출제 잘못으로 정답을 복수로 인정하거나 재시험을 치루기도 했다. 문제를 낸 교사 4명은 주의 처분을 받았다.

이번 감사는 청주 등 5개교 교육지원청이 지난해 9~11월간 도내 16곳의 초·중학교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