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크고, 더 강한 미래 서산 위해 호시우행 할 것”
“더 크고, 더 강한 미래 서산 위해 호시우행 할 것”
  • 한노수 기자
  • 승인 2022.01.0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맹정호 시장, 신년 언론인과의 대화

 

[충청매일 한노수 기자] “백 리를 가는 사람은 구십 리를 절반으로 생각해야 합니다. 더 크고, 더 강한 미래의 서산을 만들기 위해 호시우행의 자세로 초심을 잃지 않고 흔들림 없이 나아가겠습니다.”

맹정호(사진) 서산시장이 6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2022년 신년 언론인과의 대화를 열고 지난해 성과와 임인년 새해 시정 추진방향을 밝혔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지난해 성과로 “2021년은 코로나19 극복에 집중하는 한편, 묵은 현안을 해결하고 미래가 더 기대되는 서산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다”고 운을 뗐다.

주요성과로는 △차질없는 백신 접종 지원 △온통서산사랑상품권 발행 △상생 국민지원금 전 시민 지급 등 코로나19 적극 대응과 시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준비한 노력 6가지를 꼽았다.

6가지 노력으로는 첫째 서산공항 추진동력 확보, 서산 대산항 활성화, 서해안고속도로와 태안연결 고속도로 국가도로망 종합계획 반영 등 △환황해권 중심 도시로의 자리매김을 들었다.

둘째로는 인구 18만 명 돌파, 15개 주민자치회 일괄 전환 등 △사람이 모이는 도시, 시민의 힘이 강한 도시 입증, 셋째는 서산 머드맥스, 해미국제성지 등 △서산만의 독창적인 역사·문화 콘텐츠 홍보를 뽑았다.

넷째로는 LG화학 대산3산단에 친환경공장 10개 건립 등 2조 6천억 원 투자협약,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 추진, 수소연료기반 시험비행체 시험연구 환경 조성 협약 등 △대규모 기업 투자 유치와 일자리 확충, 신산업 발굴을 들었다.

다섯째는 동문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간월도항 어촌뉴딜 300 등 △주요 공모사업 대거 선정 및 2022년 정부예산 역대 최고 2010억원 확보다.

여섯째는 지난해 2월 개소한 △서산시 영유아 야간진료센터의 ‘온통서산’을 잇는 시 대표 정책 브랜드 정착이다.

이어 맹 시장은 “올해 시정은 ‘살고 싶은 도시, 인구 20만 서산 도약의 원년’을 목표로 미래 성장 동력 발굴, 튼튼한 지역경제 조성, 따뜻한 공동체 조성, 생활인프라 확충, 일상회복에 매진하겠다” 며 2022년 시가 역점 추진할 사업을 소개했다.

맹 시장은 “서산공항의 신속한 개항, 가로림만 해양정원 예타통과, 해미국제성지 세계명소화 추진, 생애주기별 산림휴양복지숲 자연휴양림 착공, 도심항공교통 테스트베드 유치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간월도 관광지 개발, 운산한우목장 웰빙산책로, 옛절터 이야기길 준공, 밤하늘 산책원 실시설계 착수 등 생태·역사·문화 관광 자원화에도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온통서산사랑상품권 1천억원 발행, 소상공인 지원 확대 등을 통해 지역경제를 빠르게 회복하고 추가 백신접종 독려 등을 통해 일상회복에도 전력을 다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