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75명 무더기 확진 ‘초비상’
충북 75명 무더기 확진 ‘초비상’
  • 충청매일
  • 승인 2021.12.02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업체에서 집단 감염…위드 코로나 이후 최다


어린이집 특별활동 교사 가족 양성…누적 9017명

[충청매일] 충북에서 사업장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속출하며 코로나19 확진자 75명이 추가 발생했다. ▶관련기사 3면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이 시작된 지난 11월 이후 가장 많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청주시 30명, 음성군 29명, 충주시 5명, 진천군 4명, 제천시 3명, 보은군 2명, 옥천군과 단양군 각 1명이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청주에서는 서원구의 한 초등학교와 관련해 2명이 확진됐다. 누적 감염자는 17명이다. 청원구 모 초등학교는 2명이 추가돼 전체 9명으로 늘었다.

상당구의 한 중학교는 1명이 양성으로 나와 누적 확진자는 21명이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어르신 사적 모임은 1명이 추가 확진됐다. 지금까지 감염자는 12명이다.

전날 코로나19에 걸린 어린이집 특별활동 교사와 관련해선 9명이 연쇄 감염됐다. 누적 확진자는 14명이다.

확진된 가족·친척·지인 등과 접촉한 8명과 발열, 인후통 등의 증상으로 검사를 받은 7명은 감염사실이 확인됐다.

음성에서는 지역 콘크리트 제조업체내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이 제조업체에서 근무하는 내국인 4명과 외국인 21명 등 2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업체 내 최초 확진자는 최근 경기도 성남을 방문했다가 감염자와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직장 내 연쇄감염이 이어진 것으로 방역당국은 보고 있다.

충주의 자동차부품회사 관련 확진자 3명도 추가됐다. 누적 감염자는 16명이다. 서울시 확진자의 60대 1명은 무증상 감염됐다.

충주에서는 코로나19에 감염된 가족·지인과 접촉한 4명과 증상이 발현한 70대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진천은 확진된 어린이집 특별활동 교사의 60대 가족이 양성으로 나왔다. 선행 확진자의 직장 동료 2명과 무증상 선제검사를 한 10대 미만도 감염됐다.

제천에서는 증상이 나타난 30대와 확진된 가족 등과 접촉한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은은 용인시 확진자의 가족 2명이 감염됐다.

옥천과 단양은 코로나19에 걸린 지인과 접촉한 50대 2명이 각각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충북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천17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92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