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농식품 유통판로 확대
부여군, 농식품 유통판로 확대
  • 전재국 기자
  • 승인 2021.12.01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C GFS와 협약

 

[충청매일 전재국 기자] 부여군은 지난달 30일 식자재 유통 전문기업 SPC GFS와 ‘부여 농식품 유통판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사진)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정현 부여군수와 SPC GFS 식품소재사업부장 김희원 상무, 정기훈 차장, 이건우 대리를 비롯해 농업회사법인 맑은그늘 박인선 대표, 부여군지역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 김동수 대표 등 8명이 참석했다.

SPC GFS는 체계적인 물류시스템을 기반으로 170여개 프랜차이즈와의 계약을 통해 9천개가 넘는 사업장에 식자재를 공급하고 130여개 식자재 납품업체와 거래하는 연 매출 1조4천억원 규모의 식자재 유통 전문기업이다.

부여군은 이번 협약을 통해 SPC그룹 계열사와 프랜차이즈, 식품제조공장 등 다양하고 안정적인 유통 경로를 확보해 경기침체와 유통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산물 생산농가의 소득 증대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SPC GFS는 다음 해부터 부여군 대표 농산물인 멜론, 딸기, 토마토 등 약 1천800여t의 부여 농산물을 수매해 유통판로를 더욱 확대해나갈 전망이다. 아울러 우수한 품질의 부여군 농산물 식자재를 그룹 공통 식자재로 다량 확보해 가격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상호 유기적인 상생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