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내년에는 광개토 대사업 완성한다”
“태안군 내년에는 광개토 대사업 완성한다”
  • 한기섭 기자
  • 승인 2021.11.25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세로 군수 2022년 시정연설…경제활성화 주력
“민선 7기 마지막 해로 주요 현안 성공 추진 총력”

[충청매일 한기섭 기자] “군민의 작은 바람과 가르침도 가벼이 여기지 않고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군민의 희망에 반드시 응답하는 군정’을 이끌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가세로 태안군수가 25일 태안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83회 태안군의회 정례회’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신 사업 발굴, 광개토 대사업 완성 등 내년도 각오를 밝혔다.

가 군수는 “올 한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700여 공직자가 쉴 틈 없이 뛰어 공공분야 혁신과 신성장 산업 육성 등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다”며 “민선 7기 마지막 해인 내년에도 주요 현안의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군민의 삶을 한 차원 높일 수 있도록 온 마음과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군은 민선 7기 일관되게 추진했던 ‘광개토 대사업’의 완성을 위해 태안 북부권 개발의 핵심축인 ‘이원~대산 간 연륙교 건설’의 대선 공약화에 앞장서고 태안 고속도로 건설 계획을 ‘제2차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에 반영하는 등 구체적인 노력에 나설 계획이다.

또 ‘국도77호선 안면~고남선’과 ‘지방도603호 4차로 확장 사업’의 조기 착공을 지원하고, 해상풍력단지 조성 사업의 경우 ‘민관 추진협의회’를 통해 주민 수용성을 높여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태안UV랜드와 한서대 비행장 등 군의 인프라를 활용해 ‘도심항공교통 UAM 산업’ 연구단지 유치에 힘쓰고,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태안분소의 사업소 승격을 추진하는 등 ‘성장하는 태안’ 건설에 초점을 둔다는 각오다.

군은 인평과 영목 관문에 새로운 랜드마크 상징 조형물을 건립하고 몽산포 해수욕장에는 ‘전망대 2단계 사업’을 추진해 역동성을 부각하는 한편, 고남패총박물관을 새단장하고 만리포 경관개선 사업을 추진하는 등 주요 관광자원의 개발에 몰두할 계획이다.

또 태안~보령간 육로 개통을 계기로 관광산업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민관 거버넌스’를 연장 운영하고 보령시와의 협력체계를 공고히 할 예정이다.

군은 고령인구가 많은 지역 특성에 발맞춰 각 읍면에 ‘어르신 놀이터’를 설치하고 치매 노인을 위한 ‘어르신 돌봄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아울러 장애인 가족 힐링센터 건립 사업과 시각장애인회관 증축 사업, 태안지역 자활센터 리모델링 사업 등을 추진하고 인당 10만원의 ‘입학준비금(관내 초·중학생)’과 200만원의 ‘첫 만남 이용권(내년 출생아동)’을 지급하는 등 적극적인 복지혜택 제공에 나설 계획이다.

군은 주민들의 녹색 쉼터 마련을 위해 ‘환동 공원’ 조성을 본격 추진하고 ‘남면 사거리 근린공원’과 ‘샘골 근린공원’의 경우 기본계획 수립 등 사전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다.

또 체육 인프라 확장을 위해 ‘원북 다채움 체육센터’와 ‘남면 실내체육관 건립’, ‘환동 게이트볼장’ 건립에 나서고 백화산 인근에 물놀이장을 조성한다.

군은 여성농업인 바우처·후계농 영농정착금·농어민 수당 지급, 수산종묘 방류, 고품질 해삼 특화단지 조성 등을 통해 농어업인의 기본소득 보장 및 권익향상에 앞장서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스마트팜’, ‘ICT활용 가축관리’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농업환경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이밖에 지역상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통시장 환경 개선과 소상공인 역량강화 사업을 추진한다.

기업의 집적화 및 전문성 강화를 도모코자 ‘제2 농공단지 조성’과 ‘해상풍력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격렬비열도 국가관리 연안항 지정과 갯벌식생 조림 사업 추진에도 총력을 기울인다는 각오다.

한편, 가세로 군수는 군의회에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이 올해보다 17.2% 증가한 6천936억원(기금 포함) 규모라며, 귀중한 군민의 혈세가 낭비되는 일 없이 투명하고 효율적인 예산집행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