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의회 “現 시청 본관 철거해야”
청주시의회 “現 시청 본관 철거해야”
  • 이대익 기자
  • 승인 2021.11.24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희·정태훈 의원, 문화재 가치 의문 제기…재검토 요구
“행안부의 신청사 재검토 결정은 본관 존치에 따른 불이익”

[충청매일 이대익 기자] 충북 청주시의회가 청주시 신청사 착공을 앞둔 시점에서 본관 철거를 잇따라 요구하고 나섰다.

청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박정희 의원(국민의힘)은 24일 청주시 공공시설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최근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위원회가 청주시 신청사에 대한 재검토 결정을 내린 것은 본관을 존치한 데 따른 불이익”이라며 “존치 결정에 대한 시민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하는데, 현재는 시민 85%가 철거를 원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청 본관이) 건축 가치는 있다고 하나 문화재 가치가 있는지 의문”이라며 “존치 여부에 대해 다시 한번 심각한 고민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같은 당 정태훈 의원도 “외국에서 50년 된 건물은 문화재에 속하지도 못한다”며 “문화재를 거론한 일부 전문가의 말 한 마디가 청주시청 본청사를 다 흔들어놨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본관 존치로 가닥을 잡으니 청주병원 이전 문제도 걸린 것”이라며 “시청사 건립 문제를 원점에서 재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답변에 나선 청주시 민병전 공공시설과장은 “본관 존치는 (2018년)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녹색청주협의회 등의 의견을 종합해 결정됐다”며 “존치를 전제로 국제설계공모까지 진행한 상황에서 철거를 재논의하는 것은 소모적 논쟁”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지정문화재’까지는 아니지만, 일제강점기 이후 건축물을 대상으로 하는 ‘등록문화재’로서의 자격은 갖췄다”며 “청주시가 등록문화재 신청을 하지 않더라도 문화재청에서 직권으로 지정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청주시 상당구 북문로에 소재한 시청 본관은 1965년 3층 철근콘크리트 구조로 지어진 뒤 1983년 4층으로 증축됐다.

시는 2018년 11월 시청사건립특별위원회를 열어 청사 본관(증축 이전 3층) 존치 결정을 내렸다.

신청사는 현 청사 일대 2만8천459㎡ 터에 연면적 6만5천150㎡,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로 지어진다. 2천751억원을 들여 내년 3월 착공, 2025년 하반기 준공 목표다.

다만, 최근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가 기준면적 초과에 따른 ‘면적조정 재검토’와 사업비 30% 초과에 의한 ‘타당성 재조사’ 결정을 내리면서 내년 3월 착공이 불투명해졌다.

본관 존치 논쟁도 이 과정에서 재점화됐다.

청주시의회 홍성각 의원(국민의힘)은 지난 22일 열린 67회 시의회(2021년도 2차 정례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행안부의 재검토 결정으로 내년 3월 착공이 실질적으로 어렵게 됐다”며 “이는 본관을 존치하며 지하공사를 하기 때문”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본관 내부는 전기·수도·전화·컴퓨터 케이블 공사에 이어 최근에는 시대적 흐름에 맞춰 스마트 사무실 공사까지 하는 등 누더기 상태에 이르렀다”며 “1965년 겉모습만 간직한 껍데기에 불과한 시청 본관을 문화재로 보존해야 한다는 발상이 누구에게서 나왔는지 한심하다”고 집행부를 몰아세웠다.

이어 “한범덕 시장 자신도 문화재라 생각하지 않는다는 시청 본관을 지금이라도 철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