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축 상생 구간마라톤 충북선수단 ‘맹활약’
강호축 상생 구간마라톤 충북선수단 ‘맹활약’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11.24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차에도 1위 기록…전북도청∼충남도청 55.9㎞ 달려
‘제2회 강호축 상생 구간마라톤대회’ 2일차인 24일 충북선수들이 10개 구간에서 고른 활약을 펼치며 청주시청 박수현 선수가 결승선을 1위로 들어오고 있다.
‘제2회 강호축 상생 구간마라톤대회’ 2일차인 24일 충북선수들이 10개 구간에서 고른 활약을 펼치며 청주시청 박수현 선수가 결승선을 1위로 들어오고 있다.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강호축 일원(전남·전북·충남·세종·충북·강원)에서 열리는 ‘제2회 강호축 상생 구간마라톤대회’에서 충북 선수들이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다.

대회 2일차인 24일 전북도청에서 출발해 충남도청까지 55.9㎞를 6개 시·도 7개팀이 추위와 싸우며,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충북A팀 선수들은 10개 구간에서 고른 활약을 펼치며 레이스를 이끌었고, 2시간56분55초로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해 1일차에 이어, 2일차에도 1위를 기록했다.

5소구간에서는 충북 마라톤 간판인 제천시청 최경선이 월등한 기량으로 경쟁선수들을 따돌리며, 타 시·도 팀 선수들과 기록차를 더욱 벌려 주면서 충북A팀이 1위를 차지하는데 큰 원동력이 됐다. 충북B팀 선수들은 3시간4분37초로 3위를 차지하며, 2일차 대회를 마무리 지었다.

대회 3일차인 25일 충남도청을 출발해 세종구간을 지나, 충북도청으로 선수들이 들어오게 된다. 대회가 중반부로 접어들며, 순위경쟁이 더욱 치열해 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