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公, 물산업 펀드 조성 시동
수자원公, 물산업 펀드 조성 시동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1.11.14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경남도·한국벤처투자와 업무협약

[충청매일 이기출 기자] 한국수자원공사가 물산업 육성을 위한 펀드 1천200억원을 조성한다.

지난 12일 경남도청에서 중소벤처기업부와 울산시, 경남도와 함께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동남권 지역뉴딜 벤처펀드는 물산업과 경남·울산 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한국수자원공사, 울산시, 경남도, 한국벤처투자가 공동 출자해 물산업 및 지역혁신기업 등에 투자하는 펀드이다.

향후 3년간 한국수자원공사 300억원, 모태펀드 420억원, 울산시와 경남도가 120억원을 출자해 최소 840억원 이상의 모펀드를 조성하고 최소 1천200억원 이상의 자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2022년에 100억원의 출자를 시작으로 2023~2024년에는 투자추이 및 시장상황을 고려해 출자 규모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최대 2천억원 수준까지 자펀드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사업 첫해인 ‘2022년에는 280억원의 모펀드를 조성하고, 상반기 내로 운용사 선정 및 민간자금 유치로 400억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결성해 물산업 활성화 및 지역균형 뉴딜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유망 스타트업 육성을 통한 물산업 활성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마중물 투자에 집중해 왔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유망 운용사의 8개 자펀드에 100억원을 출자해 물기업에 대한 관심과 투자유치를 이끌어냈다.

2021년부터는 5년간 자체자금 1천억 원을 투입해 모펀드를 조성하고 3천억 원 규모의 자펀드를 만드는 계획을 수립 물산업 혁신기업에 대한 투자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첫 단계로 지난 3월 중기부 및 대전, 세종, 충남도, 충북도와 2023년까지 모펀드 약 1천억 원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올해는 모펀드 305억원 조성 및 총 430억원 규모의 2개 자펀드를 결성했으며 해당 펀드는 공사와 협업해 유망 물기업 및 충청권 혁신기업에 투자할 예정이다.

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사장은 “이번 벤처 펀드 조성을 계기로 지역의 혁신 창업 생태계가 풍성해지고 많은 투자기관과 보육기관이 유입되는 선순환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펀드 투자를 비롯해 물 산업 유망기업들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