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상·하수도 현대화 사업 ‘착착’
공주시, 상·하수도 현대화 사업 ‘착착’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1.11.02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김태영 기자] 공주시가 상·하수도 현대화 및 확충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우선 농어촌 지방상수도 확충에 주력하기 위해 신풍면 일원 상수도 공급을 위한 지방상수도 확충사업에 248억원을 투입, 상수도 관로 127㎞를 매설하고 있다.

오는 2023년 준공되면 신풍면 산정1리를 비롯해 19개 마을 1천393가구, 2천800여명의 주민들이 안정적으로 깨끗한 수돗물을 사용할 수 있다.

이인과 탄천, 의당, 정안 등 4개 면의 지방상수도 확충사업은 총 사업비 1천459억원을 투입해 2단계에 걸쳐 추진 중으로 1단계로 74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배수지 3개소, 상수도 관로 156㎞를 오는 2024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또 반포면 상·하신리와 마암리, 신풍면 산정리 등 5개소에 대한 마을하수도 설치사업도 한창 추진 중이다.

총 455억원을 투입해 1천240가구에 오수관로 31.6㎞를 매설 중으로 이인면 이인리를 제외한 4개소는 올해 안에 준공해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인리는 내년 10월 준공할 예정이며 시는 앞으로 송선동 인근지역과 유구읍 소재지 외곽지역, 우성면 일원에 약 1천53억원을 투입해 수질 오염 개선 및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에 나설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는 깨끗한 수돗물 공급을 위한 ‘워터닥터 서비스’도 무료 실시한다. 20년 이상 된 공동주택 2천 세대를 대상으로 신청가정에 직접 방문해 계량기부터 수도꼭지까지 옥내배관 내부를 말끔히 세척한다.

이를 위해 한국수자원공사와 위탁 협약을 체결했으며 올해 유진빌라와 신관 주공1차 아파트 등 8개소 공동주택 947세대, 내년에는 신관 주공3차 아파트와 청실아파트 등 3개소 1천53세대를 대상으로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