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돈 천안시장, 한국도로공사 본사 방문
박상돈 천안시장, 한국도로공사 본사 방문
  • 한만태 기자
  • 승인 2021.10.26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장휴게소 하이패스IC 설치 및 목천TG 캐노피 특성화사업 조속 추진 당부

 

[충청매일 한만태 기자] 박상돈 천안시장이 26일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를 방문해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을 만나 입장휴게소 하이패스 나들목(IC, 인터체인지) 설치 및 목천 요금소(톨게이트) 지붕(캐노피) 특성화사업 조속 추진을 당부했다.

시는 서북구 입장면 가산리 일원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NFC) 건립부지 인접 경부고속도로 입장휴게소에 하이패스 나들목 설치 추진의지를 밝히고 사업 필요성을 피력하기 위해 도로공사를 방문하게 됐다.

이날 박 시장은 KTX를 이용해 한국도로공사 본사를 방문하고 입장휴게소 하이패스 나들목 설치 진행상황을 설명했다. 사업적정성과 경제성(B/C=3.5)이 확보된 만큼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에게 요청했다.

이어 경부고속도로 목천 요금소 이설사업과 연계해 충절의 고장인 천안의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도록 독립기념관 관문인 목천 요금소(톨게이트) 지붕(캐노피) 특성화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건의했다.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입장휴게소 하이패스 나들목은 올해 11월 중 실시설계를 착수할 예정이며, 목천 요금소 지붕 특성화 사업은 천안시가 기본디자인(안)을 제안할 경우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입장휴게소 하이패스 나들목 설치사업은 천안시와 한국도로공사가 50%씩 부담, 총 42억 원 사업비를 투자해 2023년 12월 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하이패스 나들목이 개통되면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NFC)를 비롯해 천안 북부지역의 접근성이 향상되고 물류비용 절감은 물론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