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로켓 누리호 ‘절반의 성공’
K-로켓 누리호 ‘절반의 성공’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21.10.21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궤도진입 실패…세계 7대 우주강국 성큼 다가서
세계적인 선진국도 1차 발사 성공률 27% 그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다.  뉴시스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한국이 국내 독자기술로 개발한 첫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II)' 발사가 절반의 성공을 거두면서 세계 7대 우주강국 진입에 성큼 다가섰다.

목표 궤도에 인공위성을 안착시키는 과제가 남아 있으나 이날 비행 과정을 보면 '뉴 스페이스(New Space)' 시대를 열어갈 수 있는 귀중한 자산을 얻었다는 평가다.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에서 이륙한 누리호는 비행 절차가 성공적으로 이뤄졌으나, 목표 궤도에 진입해 위성모사체(dummy)를 정상 분리하는 데는 실패했다.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거대한 수증기와 시뻘건 불기둥을 동시에 내뿜으며 이륙한 누리호는 지상 100m까지 수직 상승한 뒤 2분 후 59㎞ 지점에서 1단 추진체가 분리됐다.

이어 약 4분 뒤 191㎞ 지점에서 페어링이 분리됐고, 4분34초 뒤 258㎞ 상공에서 2단 로켓엔진도 정상적으로 분리됐다. 이후 3단 로켓의 추진력으로 비행을 시작한 누리호는 인공위성을 투입하는 목표 궤도까지 도달하지 못하고 위성모사체도 불완전 분리했다.

세계적인 우주 선진국들도 자체 개발한 첫 우주 발사체의 성공 비율이 27%에 불과하다. 한국은 이날 첫번째 누리호 발사에서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한국형 첫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II)'는 우리의 독자 기술로 우주시대를 열겠다는 30년의 집념과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정신의 결과물이다.

2013년 나로호 발사 성공 노하우를 토대로 드디어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투입시킬 수 있는 누리호 발사체를 순수 국내 기술로 제작했다. 30년의 땀과 열정, 눈물의 결과물이 누리호다. 한국은 이번 누리호 1차 발사 절반의 성공으로 마지막 궤도 진입과 위성분리 과제를 안게됐다. 내년 5월 누리호 2차 발사가 예정됐으며, 2027년까지 4차례 추가 발사를 한다.

우주시대를 맞이하기에는 해결해야 할 숙제도 많다. 한국은 우주발사체 개발·운용면에서 세계 선진국에 비해 후발 그룹이다. 우주개발 최상위 기술국인 미국과 비교하면 기술 수준이 60% 정도로 18년 정도 뒤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우주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법·제도적 기반도 정비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