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국회의원 “충북대 입학포기율 147%”
김병욱 국회의원 “충북대 입학포기율 147%”
  • 최영덕 기자
  • 승인 2021.10.14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차원 특단 대책 필요

[충청매일 최영덕 기자] 올해 2021학년도에 충북대학교에 합격한 뒤 입학을 포기한 학생이 입학인원의 14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의 모집인원을 뛰어넘는 수의 학생들이 다른 학교로의 입학 등을 위해 합격지위를 포기한 것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포항시 남구 울릉군)이 충북대로부터 제출받은 '2021학년도 입학인원 및 합격포기 인원 현황'자료에 따르면 2021학년도 입학인원 2천976명 대비 합격 포기인원은 4천393명으로 147%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단과대별로 입학자 대비 합격 포기자 비율을 살펴보면 경영대학이 186.9%로 가장 높았으며, 공과대학이 182.3%, 사회과학대학이 181.1%, 인문대학이 158.4%, 자연과학대학이 156.7%, 전자정보대학이 143.5%, 자율전공학부가 138.2%, 농업생명환경대학 117.5%, 생활과학대학 113.7%, 의과대학 107.9%, 사범대학 107.3%, 수의과대학 84.3%, 융합학과군 50% 순 이었다. 입학자 대비 합격 포기 비율이 가장 높은 학과는 기계공학부로 합격 포기율이 276%에 달했다.

김병욱 의원은 “학령인구 감소와 수도권 선호 현상으로 충북대를 비롯한 지역거점국립대학교가 위기를 겪고 있다”며 “지방에 위치한 대학들이 우수한 인력을 확보하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각 대학에서 특성화 전략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국가 차원에서도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