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손 떨림, 머리 떨림의 원인과 한방치료
[건강칼럼]손 떨림, 머리 떨림의 원인과 한방치료
  • 충청매일
  • 승인 2021.10.14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선


대전대 청주한방병원 한방내과 교수

 

[충청매일] 의도하지도 않았는데 글씨 쓸 때, 물건을 건네줄 때 나도 모르게 손이 덜덜 떨리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떨림 증상은 손뿐 아니라 머리, 혀, 목소리 등에서도 나타날 수 있는데 떨림이 손에서 나타나면 수전증, 머리에서 나타나면 체머리라고도 한다. 이처럼 스스로 통제하기 어려운, 규칙적이면서 율동적인 운동현상을 통틀어 ‘떨림증’이라 한다.

떨림증은 발생원인 및 양상에 따라 ‘생리적 떨림’, ‘본태성 떨림’, ‘심인성 떨림’, ‘파킨슨병’, ‘중추신경계 질환 및 갑상선 기능 항진증으로 인한 떨림’, ‘음주, 약물로 인한 떨림’ 등으로 분류한다.

이중에서 가장 흔한 경우는 본태성 떨림이다. 본태성 떨림은 검사 상 신경계, 내분비계 등에 특별한 이상이 나타나지 않는데도 손떨림이 지속되는 경우이다. 전체 인구의 약 0.7%, 65세 이상 인구의 약 4.6%에서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으며 최근 젊은 연령에서 발병이 급증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본태성 떨림은 가만히 있으면 발생하지 않지만 움직이면 떨림이 시작되며 팔을 앞으로 내밀면서 손가락을 펼쳤을 때 나타나는 자세에서 떨림이 제일 잘 나타난다. 본태성 떨림은 손, 팔, 머리, 목소리, 턱, 눈꺼풀 등 기타 어떤 부위에서도 나타날 수 있지만 다리가 떨리는 경우는 드물다. 주로 손에서 떨림이 시작해서 다른 부위로 퍼져 나간다. 이와 같은 떨림 현상은 점차 연령이 증가하면서 진동수는 적어지지만 떨림의 폭은 증가하게 된다.

본태성 떨림 증상을 방치하면 증상이 진행되어 결국에는 치료에 더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 수 있으므로 초기에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침 치료는 뇌 스스로 자신의 운동신경계를 조절하도록 하여 떨림을 치료하며, 체질에 맞는 한약은 신경계를 안정시켜 떨림 치료에 효과적이다. 비정상적 손 떨림, 머리떨림이 보인다면 지레 짐작하여 방치하지 말고 전문의와 상담 후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떨림은 치료와 더불어 긍정적인 마음을 갖고 가벼운 사회생활을 유지하며 건강한 대인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피로하거나, 육체적·정신적 스트레스가 심한 경우, 카페인을 섭취하는 경우, 대중 앞에 나서서 긴장하는 경우에 더 심해 줄 수 있다.

따라서 스트레스를 줄이고 카페인과 술 섭취를 줄이도록 해야한다. 항상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고, 사회생활을 유지하며 건강한 대인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