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살미면 새마을부녀회, ‘사랑의 집 고치기’
충주 살미면 새마을부녀회, ‘사랑의 집 고치기’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1.10.13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몸노인 가구 주거환경 개선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충북 충주시 살미면 새마을부녀회(부녀회장 김경애)가 13일 ‘사랑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가졌다.(사진)

이날 부녀회원들은 관내 거동이 불편한 홀몸노인 가구를 찾아 벽지 도배와 생활 쓰레기 청소, 폐기물 수거, 전기점검 등을 실시했다.

살미면 새마을부녀회는 홀몸노인,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매년 도배·장판 교체, 보일러 수리, 싱크대 교체 등 취약계층을 위해 집수리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