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충주시는 공유재산 신중하게 관리하라”
시민단체 “충주시는 공유재산 신중하게 관리하라”
  • 박연수 기자
  • 승인 2021.10.0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거 될 수안보 옛 한전연수원 매입으로 혈세 낭비 지적

[충청매일 박연수 기자] 충주시민단체연대회의(상임대표 임청)가 6일 정확하고 신중한 공유재산 관리를 충주시에 요구했다.

이날 연대회의는 보도 자료를 통해 “수안보 도시재생뉴딜사업과 관련, 옛 한전연수원 매입 과정에 신중치 못한 판단으로 매입 후 리모델링해 사용한다는 계획이 수포로 돌아갔다”면서 “이제 와서 안전등급 문제로 인해 철거하고 신축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축하면 기존예산을 훨씬 초과하는 예산이 투입 된다”며 “추가되는 예산은 국비든 시비든 혈세낭비”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결과론 이지만, 정확히 파악하고 신중하게 매입해서 진행했더라면 불필요한 과정도 오해도 혈세 낭비도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충주시의회와 충주시는 규정과 원칙도 중요하지만, 사소한 것이라도 효율적으로 협치하고 심사숙고해 혈세낭비를 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