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기업·대학간담회 열어
당진시 기업·대학간담회 열어
  • 이봉호 기자
  • 승인 2021.09.28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매일 이봉호 기자] 당진시가 시 기후에너지과 주재로 관내 대학 내 에너지 융복합 인재 양성을 통한 지역 역량 강화 및 기반 조성을 위해 ‘미래에너지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한 당진시 기업-대학 간담회’를 28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는 당진시의 행정 목표에 따라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에너지 소재부품 기업 유치, 신재생 복합 발전단지 조성 등의 다양한 사업추진과 인재 양성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개최됐다.

시는 지난해 4~5월에 각각 신성대학교 및 호서대학교와 ‘에너지 산업수요 맞춤형 인재양성’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호서대학교에서는 지난해 3월부터 산학융합대학원 내에 에너지융합산업학과를 개설한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당진화력본부,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GS EPS, 미래엔서해에너지, 한국가스공사, 석문에너지, 지엔씨에너지, 현대그린파워에서 참석했으며 건설적이고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으며 향후 지속적인 교류와 거버넌스 구조를 만들어 나가기로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