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서 천대광 작가 ‘집우집주’ 전시
청주서 천대광 작가 ‘집우집주’ 전시
  • 김정애 기자
  • 승인 2021.09.2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광장에 작은 도시 제작

일상의 공간을 새롭게 지각하고 경험하도록 유도
‘천대광: 집우집주’ 전시전경.
 

 

[충청매일 김정애 기자]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MMCA 청주프로젝트 2021 ‘천대광: 집우집주’를 지난 17일부터 2022년 7월 24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미술품수장센터(이하 청주관)에서 개최한다.

천대광 작가는 관람객이 작품 내부로 들어갈 수 있는 거대한 규모의 설치 작업을 위주로 작업한다. 그의 설치 작업은 주변 환경-작품-관람자를 매개해 관람자가 이동하거나 머물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을 창출한다. 이러한 작업 방식과 전략으로 천대광은 작품이 전시되는 장소를 생경한 풍경으로 전환해, 일상의 공간을 새롭게 지각하고 경험하도록 유도한다.

‘집우집주’는 ‘우주’라는 단어가 집 ‘우(宇)’, 집 ‘주(宙)’로 이루어졌듯이, 우리가 사는 ‘집’이 모여 ‘도시’를 이루고 더 나아가 ‘우주’가 된다는 개념에서 출발했다. 이번 전시를 위해 천대광은 청주관 잔디광장에 다채로운 재료와 형상으로 이루어진 작은 ‘도시’를 제작했다.

천대광은 이번 신작을 위해 눈에는 보이지 않는 체제, 자본, 문화 등을 가시화하기 위해 다양한 예술적 전략을 취한다. 다양한 건물의 외관을 섞기도 하고, 새로운 문양을 넣기도 하는 등 자신만의 독특한 미감으로 재해석해 가상의 건축물을 만들어낸다. 작가는 도시 건축물을 변형하고 재창조하는 예술을 통해 미래의 이상적인 거주 공간과 삶의 태도를 모색해보고자 한다.

‘집우집주’는 총 8점의 ‘집’과 그 외 벤치, 테이블 등의 가구로 구성됐다. ‘집’형태의 조각들은 천대광이 아시아 국가를 직접 여행하며 기록하고 수집한 건축 사진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다양한 장소의 건물과 가구들의 재료, 양식 등은 산업화 이후 정치, 경제, 문화 등이 어떻게 건축물에 새겨져 있는지, 그 얽혀 있는 관계와 흔적을 보여준다.

국내 건축물을 모티프로 제작한 ‘건축적 조각/보잘것없는 집/가파리 240번지’는 척박한 자연환경 속에서 살아가는 가파도민들의 고단한 삶을 화려하고 풍부한 색채로 표현해 그들의 삶을 역설적으로 보여준다. ‘건축적 조각/양평터미널’은 터미널이라는 공간과 골함석이라는 건축 재료를 통해 현대인의 삶을 여러 층위에서 성찰한다.

아시아 국가의 건축물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건축적 조각/다리 없는 집/캄퐁 플럭의 수상가옥 1~3’은 캄보디아 캄퐁 플럭(Kampong Phluk)에 있는 수상가옥을 모티프로 제작한 작품으로, 수상가옥에 얽혀 있는 정치적, 경제적 역사와 그곳에서 거주하는 주민들의 삶을 살펴보고 행복한 삶의 기준은 무엇인지 질문한다. ‘건축적 조각/수랏타니의 집’은 건물에 녹아있는 태국의 종교와 기후 등 독특한 문화를 발견하고, 이를 반영한 새로운 조각 작품을 재창조한 작품이다. ‘건축적 조각/크노르 벤치’는 다국적 기업 유니레버(Unilever) 산하 브랜드 ‘크노르(Knorr)’ 광고가 그려진 벤치를 모티프로 한 작품으로, 선진 자본이 개발도상국의 경제뿐만 아니라 문화, 일상까지도 잠식하는 현상을 비틀어 보여준다.

작가의 상상만으로 지어진 ‘건축적 조각/공허한 빛의 집/RGBCMYK 유리집’은 기본 6가지 색채로 이론상 존재하는 모든 색을 표현할 수 있듯이, 기본 요소만으로 만물이 생성되는 우주의 메커니즘을 은유적으로 드러낸 상상의 집이다.

특히 이번 전시를 위해 작가는 청주에 있는 근대건축물에서 모티프를 얻어 작품 1점을 제작했다. ‘건축적 조각/후천개벽(後天開闢) 탑’은 청주에 있는 ‘탑동양관(塔洞洋館)’을 모티프로 해 불교의 탑 양식을 뒤섞어 만든 새로운 형식의 건축적 조각이다. 한국 문화에 영향을 끼친 불교, 근대기 도입된 절충식 서양 주택 등 다양한 건축물의 양식을 혼합해 동서양 종교문화가 복잡하게 얽혀 있는 양상을 조형적으로 드러낸다.

인구 대부분이 도시에 거주하는 오늘날, 더 편리하고 효율적인 도시를 추구함에 따라 인구 밀집, 환경오염, 집값 상승 등 도시 문제들이 불거졌다. 이제 이 난제들을 해결해야 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직면했다. 특히 코로나19라는 팬데믹을 겪으면서 그 시급성은 더 대두됐다. 이러한 당대의 상황에서, ‘천대광: 집우집주’ 전시는 낯익은 일상 공간을 낯설게 재창조해 우리 주변의 공간을 새로운 시각으로 둘러보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