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원대 일반재정지원 미선정 재검토 촉구
유원대 일반재정지원 미선정 재검토 촉구
  • 김갑용 기자
  • 승인 2021.09.16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 국무총리실·교육부에 서한문 전달

[충청매일 김갑용 기자] 충북 영동군은 유원대학교에 대해 대학 기본역량 진단 재평가와 일반재정지원 선정을 촉구하는 서한문을 국무총리실과 교육부에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교육부는 최근 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평가에서 유원대를 포함한 전국의 52개 대학을 일반재정지원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에 영동군은 교육·경제 등 지역사회 전반에서 큰 축을 담당하고 있는 유원대의 탈락은 군민들에게 큰 상실감과 충격을 주고 있다며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군은 촉구문에서 유원대가 지역사회의 사랑을 받으며 군민의 평생교육에 힘써 왔음을 강조했다.

또 농업군인 영동을 살리고자 와인사이언스학과를 개설해 농특산물 자원화와 브랜드 가치 향상 등 지역경제 발전에도 크게 이바지했음을 설명했다.

인구소멸지역으로 분류되며 매년 1천여명 이상 인구가 감소하는 지역 여건 속에서도 상생협약을 바탕으로 위기 극복에 힘쓰고 있는 군과 유원대의 노력과 의지도 살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획일적인 평가지표보다 지방의 특성을 고려한 평가로의 개선이 절실함을 알리며 대학의 가치와 지속성 유지를 위해 유원대의 일반재정지원 대상 선정의 당위성을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