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산단 입주기업, 추석 연휴 평균 5일 쉰다
청주산단 입주기업, 추석 연휴 평균 5일 쉰다
  • 이우찬 기자
  • 승인 2021.09.15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3% 상여금·귀향여비 지급

[충청매일 이우찬 기자] 추석 연휴(18~22일) 기간 충북 청주산업단지 근로자는 평균 5일을 쉬고, 명절 상여금이나 귀향여비를 받는다.

청주산업단지관리공단은 입주 기업 92곳을 대상으로 추석 휴무 계획을 조사한 결과 60개사(65.2%)가 휴무를 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연휴 기간 공장을 정상·부분 가동하는 업체는 20곳(21.7%)으로 조사됐다. 12곳(13.1%)은 휴무 계획을 세우지 않았다.

휴무를 확정한 업체 가운데 44곳(73.3%)은 ‘5일'을 쉬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이상 8곳(13.3%), 4일 6곳(10.0%), 3일 이하 2곳(3.4%)이 뒤를 이었다. 평균 휴무일은 5.3일로 전년보다 0.2일 늘었다.

조사 응답 업체 80개사 중 41곳(51.3%)은 상여금이나 귀향여비를 지급한다고 답했다. 정기상여금은 27곳이 주고, 특별상여금을 지급하는 업체는 없었다.

귀향여비는 14개사가 지급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업체 가운데 60개사(75.0%)는 5만7천원 상당의 추석 선물을 준다.

5만원 이하 선물이 26곳(43.3%)으로 가장 많았다.

산단 입주업체 전체 근로자(2만7천960명)의 31.5%(8천816명)는 추석 연휴 기간 특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8천100명은 대기업, 중견기업 소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